뉴시스

"코로나19확산속 골프친 공무원 중징계 하라" 청와대 청원 올랐다

입력 2020.07.11. 06:28 댓글 7개
전남도 청원게시판에도 "강력한 처벌 요구"
[영암=뉴시스] 박상수 기자 = 전남 영암군 금정면장이 전남 지역 30번째로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강진의료원에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다. 9일 금정면사무소가 폐쇄돼 있다. 2020.07.09. parkss@newsis.com

[무안=뉴시스] 배상현 기자 = 코로나 19 재확산이 심각한 속에 골프를 친 공무원에 대해 중징계를 요구하는 청와대 청원에 제기됐다.

청와대 청원게시판에 청원인 `kakao - ***'씨는 10일 `영암 금정면장코로나 확진관련'과 관련 "해당 공무원의 중징계를 요청한다"고 밝혔다.

청원인은 "최근 전남지역 코로나 확산세에 주말이면 `외출 자제해 달라', `코로나 발생 지역으로의 타지역 이동은 자제해 달라', `불필요한 모임도 자제해라'고 지자체에서 재난문자가 가끔은 너무하다고 싶을 정도로 많이 오는데 정작 해당공무원들은 주말에 골프 모임이라니요"라고 이같이 주장했다.

이어 "광주 지역 코로나 감염속도가 (장난이) 아닌데 광주에 방문해 학원 수강, 정말 너무들하네요, 화도 나고요"덧붙였다.

청원인은 또 "두아이에 부모로 (아이들이) 6살,5살 한참 뛰어놀때죠,그런데 요즘엔 코로나덕에 나들이는 커녕 가까운 키즈카페도 불안해 못다니고 집에서 지내며 아래층 층간소음 때문에 집안에서 맘껏 뛰놀지도 못하게 하는데, 주말에 속편하게 골프요, 거기다가 코로나 감염까지! 정말 화가 머리끝까지 치솟네요"라고 격한 심정을 토로했다.

이 글에 대한 동의에 11일 오전 현재 200명이 넘어섰다.

전남도 청원게시판인 `소통인 전남'에도 10일 `코로나 관련 골프친 공무원'에 대해 강력한 처벌을 촉구하는 청원이 올라왔다.

[영암=뉴시스] 류형근 기자 = 9일 오전 전남 영암군 영암읍 영암군청사 입구에 '청사 폐쇄'를 알리는 안내문이 붙어있는 가운데 방역당국이 방역을 위해 내부로 진입하고 있다. 영암군에서는 공무원 2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20.07.09. hgryu77@newsis.com

청원인은 "서민들은 코로나로 하루하루를 불안하게 생활하고 있는데 도청공무원 간부와 면장들이 골프치고 코로나 전파하고 있다"면서 "거짓으로 일관하는 해당자들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청원이 잇따르면서 골프 친 공무원에 대한 강력한 징계가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김영록전남지사는 엄중 문책 방침을 밝혔다.

김 지사는 이날 공무원들의 집단골프 회동과 관련 "해당 공무원들의 엄중 문책과 재발방지를 약속한다"며 사과했다.

김 지사는 "누구보다도 절제된 몸가짐으로 방역수칙을 몸소 실천해야 할 공직자들이 단체 골프 모임을 갖고, 확진자와 접촉해 자칫 지역사회를 위험에 빠뜨릴 뻔한 이번 사안은 중대한 도덕적 해이이자, 비난받아 마땅하다"며 사과했다.

김 지사는 "다행히 방역의 컨트롤타워인 전남도청이 위협받는 최악의 사태는 면했지만 공직자로서 하지 말아야 할 무책임한 행태로 지방공무원법 제48조 성실의 의무와 제55조 품위유지 의무를 위반한 데 대해서는 엄중한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전남도는 지난 1일부터 도지사 특별 지시사항으로 타 지역 방문 및 사적 모임 자제 등 강화된 행동수칙을 공직자를 포함한 전 도민에게 계속해 강조해 왔다.

한편 영암 금정면장 등 영암군청 소속 7명과 전남도청 3명, 광주시청 1명, 보성군청 1명 등 12명의 공무원은 지난 4일 영암 모 골프장에서 집단골프 모임을 가졌으며, 이들 중 한 명인 금정면장은 지난 8일 확진 판정을 받으면서 같은 면사무소의 복지직 여성직원이 감염되고 전남도청 일부 사무실과 영암군청 등이 폐쇄되는 사태가 발생했다.

이 면장은 또 평인일 지난 2일 지역 유지들과 골프를 친 것으로 드러나 지역민의 원성을 사고 있다. 이날은 해당 면장이 `감염원'인 광주고시학원을 다녀 온 날로 알려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praxi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7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