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WHO "코로나19는 산불···사라질 것 같지 않다"

입력 2020.07.11. 03:37 댓글 0개
"0에 도달해도 외부에서 다시 들어와"
[파리=AP/뉴시스] 10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프랑스 파리에서 보건의료 종사자 초상화 앞을 마스크를 착용한 여성이 지나가고 있다. 2020.07.11.

[서울=뉴시스] 남빛나라 기자 = 세계보건기구(WHO)의 마이클 라이언 긴급준비대응 사무차장은 현재 상황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사라질 가능성은 매우 작다고 밝혔다.

10일(현지시간) CNBC에 따르면 그는 이날 스위스 제네바 WHO 본부에서 화상 기자회견을 열고 "현 상황에서 우리가 이 바이러스를 뿌리 뽑고 제거할 수 있을 것 같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우리는 간신히 (신규 확진자) 제로(0)에 도달했다가 외부에서 다시 바이러스를 들여온 나라들을 봤기 때문에, 항상 위험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산불과 매우 비슷하다"며 "작은 불은 보기 어렵지만 끄기는 쉽다. 큰불은 잘 보이지만 진화가 매우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코로나19의 작은 불을 끄려면 접촉자 추적과 공격적인 진단 검사 등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같은 조치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는다면 기업 폐쇄와 자택대기 명령을 비롯한 엄격한 봉쇄 명령을 다시 시행하는 방법밖에 없다고 경고했다.

그는 "나라들은 (접촉자 추적 등) 조치로 질병을 억제할 수 있고 또 할 수 있어야 한다"며 "우리 모두 전체 국가가 전면적인 봉쇄로 돌아가는 건 피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또 "신체적인 거리두기, 위생, 적절한 장소에서 마스크 착용하기 방침을 지키면서 경계를 유지해야 한다"고 밝혔다.

미국 존스홉킨스대 집계에 따르면 한국 시간으로 11일 오전 2시20분 기준 전 세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1234만2043명, 사망자는 55만6383명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t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