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커피부터 건강기능식품까지···간편한 '스틱음료'가 대세

입력 2020.07.10. 06:10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최지윤 기자 = 분말 스틱음료 시장이 성장하고 있다. 시간과 장소에 구애 받지 않고 물만 있으면 간편하게 음료를 즐길 수 있다. 편의성을 중시하는 소비자들의 욕구를 충족시키며 인기를 끌고 있는 셈이다. 소비자의 다양한 취향을 반영, 커피뿐만 아니라 에너지 드링크, 건강기능식품까지 분말 스틱형으로 출시했다.

◇진화하는 스틱커피

스틱커피 시장은 일명 '봉지커피'로 불리는 믹스커피가 주류였다. 커피 트렌드에 맞춰 점차 고급화되는 추세다. 커피전문점에서만 즐기던 싱글 오리진 커피, 콜드부루, 라떼, 디카페인 커피 등이 스틱 형태로 출시, '홈카페족'에게 인기를 끌고 있다.

롯데네슬레코리아는 지난해 말 원산지별 원두를 골라 즐길 수 있는 '네스카페 오리진스'를 선보였다. 콜롬비아,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우간다-케냐, 알타 리카 총 4종이다. 원산지 고유의 맛을 담은 싱글 오리진과 블렌딩 스틱 커피다. 열대 고산지대의 선별된 원산지에서 농부들이 직접 커피 열매를 수확, 햇볕에 말린 원두의 섬세한 맛을 경험할 수 있다.

'네스카페 콜드브루'도 커피 애호가들의 호응을 얻고 있다. 롯데네슬레코리아가 국내 최초로 선보인 분말 스틱형 콜드브루다. 18도 이하 저온에서 고농도 커피를 추출해 편안한 바디감, 콜드브루 특유의 부드러운 맛을 담았다. 최근 1g 스틱으로 리뉴얼해 휴대가 편리하며, 찬 얼음물에도 3초만에 녹는다.

스타벅스커피 코리아에 따르면 올해 1월부터 4월까지 스틱형 커피 '비아'의 판매수량은 전년 같은 기간 대비 20% 성장했다. 홈카페족들이 가장 많이 찾은 제품은 '비아 바닐라 라떼'와 '비아 캐러멜 라떼'다. 판매량은 35%, 44% 상승했다. '비아 디카페인 하우스 블렌드' 판매율도 50%나 뛰었다.

◇에너지 드링크·건강기능식품 분말스틱

분말 스틱음료는 휴대와 보관이 편리하다. 이런 장점을 살려 에너지 드링크와 건강기능식품도 분말스틱 타입으로 출시하고 있다.

티젠은 활력 충전을 위한 저칼로리 스틱형 에너지 드링크 '티젠 에너지티'를 내놨다. 병 또는 캔 제품으로 출시 돼 휴대가 간편하고, 언제 어디서나 찬물에 타 마실 수 있다. 에너지 드링크의 높은 칼로리에 부담을 느끼는 소비자들의 많다는 의견을 반영해 1스틱 당 15k㎈ 당류 0g으로 설계했다. 홍차를 기본으로 과라나, 타우린, L-카르니틴 트리플 부스트로 에너지 보충을 돕는다.

휴온스내츄럴의 '이너셋 면역&비타민C 2000'은 항산화와 면역력 증진에 도움을 주는 건강기능식품이다. 비타민C와 아연이 배합 돼 있다. 하루 한 포로 1일 영양소 기준치 대비 비타민C 2000%, 아연 100%를 섭취할 수 있다. 세계적인 비타민 제조사 DSM의 프리미엄 원료인 영국산 비타민C 원료만을 담았다. 인공색소, 결정셀룰로스, 스테아린산마그네슘 등 화학적 합성품인 부형제를 넣지 않았다. 스틱형 파우치에 한 포씩 개별 포장해 남녀노소 간편하게 섭취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la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