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담양군-RPC, 농산물 판매활성화 토론회

입력 2017.09.13. 14:35 수정 2017.09.13. 14:45 댓글 0개
시설노후화·품질관리 개선 등 방안 논의

담양군은 지난 12일 군청 영상회의실에서 담양군수, 농협경제지주 양곡부, 한국식품연구원, 농협중앙회담양군지부장, 지역농협조합장 등 3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현RPC(미곡종합처리장) 시설과 재정분석을 통한 쌀 산업 발전방향 및 지역농산물 판매 활성화 방안을 주제로 토론회를 가졌다고 13일 밝혔다.

이번 토론회는 지난 3월부터 시작한 담양연합RPC와 금성농협RPC를 대상으로 실시한 시설, 기술, 경영 컨설팅 결과보고를 기반으로 현 실태와 문제점 등을 파악하고 향후전망 등을 심도 있게 고민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참석자들은 현 RPC 사업이 급격한 쌀 시장 환경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응하기에는 한계가 있다는 점을 감안, 토론회를 통해 담양연합RPC 시설노후화 문제점을 살피고, 통합을 통한 시설현대화 브랜드 통일, 품질관리 단일화, 수매물량 결집 등 RPC 통합은 쌀 산업 발전을 위해 나아가야 할 방향임을 함께 확인했다.

특히 농림축산식품부에서도 경영 우수 RPC를 중심으로 하는 ‘1시군 1RPC’ 원칙을 내세워 통합에 따른 벼매입 무이자 융자금, 통합RPC 시설현대화 사업비 벼건조 저장시설 등 쌀산업 경쟁력을 향상을 위해 지원하고 있는 상황이기 때문에 이날 토론회에서는 RPC 통합에 대한 참가자들의 공감이 잇따랐다.

최형식 담양군수는 “농업총소득의 30%를 차지하는 쌀 산업의 발전은 담양농업을 살리는 것과 다름없다”며 “담양 쌀산업의 경쟁력 강화와 안정적인 생산기반 구축을 위해 담양군도 최우선으로 지원해 농가 수익증대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농협하나로마트 지역농산물 판매 활성화 방안과 관련해서는 현재 농축산물 총매출액 대비 관내농축산물 판매비율이 39.8%에 그치는 것을 개선하기 위해 지역농협에서 적극적으로 지역농산물 판매를 확대해 나가기로 결정했다. 담양=정태환기자 jth7808@hanmail.net

전남뉴스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