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n차 감염' 우려에 등교 중지하는 학교 늘어

입력 2020.07.09. 15:11 댓글 2개
확진자 조카, 아내, 부모 통한 감염 차단 목적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시설 사용금지 안내문 붙은 초등학교 교문.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지역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전남으로 확산된 가운데 소위 'n차 감염'을 우려한 등교 중지도 끊이질 않고 있다.

9일 전남도 교육청에 따르면 화순 도곡 모 초등학교는 이날부터 이틀동안 등교수업을 중지하고 원격수업으로 전환했다.

전남 31번 확진자인 영암 금정면사무소 여직원의 조카가 이 학교 6학년에 재학 중인 사실이 파악된 데 따른 예방적 조치로, 10일까지 학교를 폐쇄한 뒤 교직원과 재학생 모두 음성 판명이 날 경우 오는 13일부터 등교수업을 재개할 방침이다.

도 교육청 관계자는 "전남 31번이 친언니, 조카 등과 밀접 접촉한 것으로 확인돼 선제적 방역 차원에서 등교 중지 조치를 내렸다"고 밝혔다.

앞서 8일에는 광주 광산구 모 중학교 특수실무사의 50대 남편(광주 125번)이 광주고시학원발(發) 코로나19 확진자로 판명되면서 해당 학교 부분등교 수업이 원격수업으로 전환됐다.

진단 결과 해당 특수실무사는 음성 판정을 받아 학교는 하룻 만에 정상화됐다.
[광주=뉴시스] 류형근 기자 = 텅빈 운동장.

최근 2주일 새 2차 확산이 본격화된 광주에서는 특히, 일곡중앙교회 집단감염의 여파로 초등생 첫 확진자가 발생하면서 북구지역 유치원과 특수학교, 초·중·고1·2학년이 12일까지 원격수업으로 전환됐고, 광주지역 전체 공·사립 유치원도 어린이집 휴원에 맞춰 17일까지 원격수업을 진행키로 했다.

지난달 말에는 등교수업을 받던 학생 2명의 가족이 목포 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전남 동부권에서는 처음으로 여수 율촌중과 신풍초, 율촌초 등 3개 학교가 한시적 온라인 수업을 진행했다.

또 같은 달 28일에는 목포 하당중에서 전남지역 첫 학생 확진자(전남 23번)가 나오면서 해당 학교에서 1주일간 원격수업이 진행됐고, n차 감염을 막기 위한 전체 학생 전수검사도 진행됐다.

해당 학생과 접촉한 지역아동센터 관련자 35명(8개 학교), 실내 체육시설 관련 13명(5개 학교)의 명단도 각 학교에 통보돼 진단검사와 자가 격리가 이뤄졌다.

교육청 관계자는 "무증상 감염자가 적지 않고, 감염 경로가 밝혀지지 않은 '깜깜이 보균자'도 많아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다"며 "특히, 시험을 앞둔 학교들의 경우 학사 일정에도 차질이 빚어질 수 있어 n차 감염 차단과 선제적 조치에 행정력을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