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수요시위, 집회 대신 기자회견 진행···옆에선 맞불 행사

입력 2020.07.08. 07:01 댓글 0개
종로구, 코로나19 확산 방지 위해 집회 제한명령
정의연, 일본 대사관 앞 기자회견 방식으로 진행
보수단체들도 같은 시간 장소로 기자회견 예고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정의기억연대와 참석자들이 지난 1일 서울 종로구 옛 일본대사관 앞에서 28년 동안 열리던 소녀상 옆이 아닌 인근으로 자리를 옮겨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 촉구 정기 수요시위를 열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20.07.01.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서울 종로구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집회제한 명령을 내린 가운데, 8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수요집회가 기자회견 방식으로 열린다. 같은 시간 인근에서 보수단체들의 회견도 예정돼있어 긴장감이 흐를 것으로 보인다.

정의연 등에 따르면 제1447차 수요집회는 이날 낮 12시 일본대사관 앞 평화로에서 기자회견으로 진행된다.

정의연 측은 지난 6일 공지를 통해 "다수의 사람이 모이는 집회로 집단 감염의 우려가 크다"며 "수요시위에 함께하고자 하시는 분들은 온라인 유튜브 생중계로 참여해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지방자치단체의 방역 관련 조치로 인해 기존 집회 방식의 수요시위 진행이 어려워진데 따른 대안으로 보인다.

최근 종로구는 방역 관련 조치의 일환으로 지역 내 집회를 제한했다. 위반 시 집회주최자와 참여자들은 3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이에 따라 정의연과 보수단체들은 집회 형식이 아닌 기자회견 형식을 갖춘 것으로 보인다.

한편 자유연대 등 일부 보수단체들은 지난달 24일부터 정의연이 1992년부터 집회를 열어온 '평화의 소녀상' 앞자리를 선점해 수요집회를 하고 있다.

수요시위 당일 인근에는 보수 성향 단체의 맞불 기자회견도 열릴 것으로 보인다. 자유연대 측은 이날 낮 12시 일본대사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자유연대 측은 행사 이후 경찰 관계자, 반일 관련 학생 단체, 지자체 관계자들에게 직무유기 또는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가 있다는 취지 고발장을 대검찰청에 낼 계획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