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미 텍사스주 코로나19 단 하루 신규확진자 1만명 급증

입력 2020.07.08. 06:48 댓글 0개
5월에 앞장서 경제 재개, 지난 주에 철회
7.4 독립기념일 주말 지내며 확진자 더 늘어
확진자 총 1만 28명.. 입원환자도 8천명 돌파
[휴스턴=AP/뉴시스] 그레그 애벗 미 텍사스 주지사가 지난 16일(현지시간) 텍사스 휴스턴에서 열린 주 공공안전부 기자회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해 발언하고 있다. 2020.6.27.

[서울=뉴시스] 차미례 기자 = 경제 재개에 앞장 섰던 미국 텍사스주가 7일 하루새 코로나19 신규확진자가 1만명이상 늘어나 신기록을 세웠다. 이 처럼 1일 확진자가 급증한 것은 지난 3월 미국에서 코로나19 첫 환자가 발생한 이후로 처음이어서 미국 사회에 경종을 울려주고 있다고 AP통신과 미국 매체들이 보도했다.

텍사스주의 이 날 하루새 확진자 수는 총1만28명으로 미국 전체의 코로나19 급증 상황과 국가의 방역 실패를 여실히 증명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레그 애벗 텍사스주지사는 지난 5월부터 다른 주보다 가장 앞서서 코로나19 봉쇄령을 풀고 경제 재개에 앞장섰다. 하지만 지난 주에 이를 철회하고 술집 폐쇄, 주 대부분 지역 주민들에 대한 마스크 착용 등의 권고를 내렸다.

텍사스주 외에 하루새 신규확진자가 1만명이 넘는 주는 뉴욕주와 플로리다주 뿐이다. 뉴욕은 지난 4월에 이미 그런 신기록을 세웠으며 당시 시내의 모든 병원이 초만원이어서 매일 수백 명씩 사람들이 죽어나갔다. 플로리다주는 지난 주에 하루 확진자 1만명 돌파의 기록을 세웠다.

텍사스주는 이번 7월4일 독립기념일 주말을 지낸 뒤 주 전체의 입원환자수가 처음으로 8000명을 돌파했다. 이는 지난 달에 비해 4배 이상 늘어난 숫자이다.

미국 최대의 코로나19 감염률을 보이고 있는 텍사스주의 대도시 오스틴, 샌 안토니오, 휴스턴의 시장들은 시내 병원들이 곧 코로나19 환자로 초만원이 되어 더 이상 환자를 받을 수 없는 비상사태가 될 것이라고 경고하고 있다.

하지만 텍사스주의 사망률은 다른 대규모 주들에 비해서는 비교적 낮은 편이다. 텍사스주에서 지금까지 코로나19로 사망한 사람의 수는 최소 2715명에 그쳤다. 하지만 최근 며칠 새 신규확진자수가 7일동안 13.5%까지 급증하면서 사망률도 따라서 급증하고 있다.

텍사스주의 코로나19 감염자 수는 수많은 사람들이 아직 검사를 받지 않았기 때문에 발표된 수 보다 실제로는 훨씬 더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일부 연구 결과는 사람들이 무증상 상태로 감염된 채 지내고 있을 수도 있다고 밝히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