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美 서비스산업 회복세···ISM 비제조업 PMI 57.1

입력 2020.07.07. 04:06 댓글 0개
5월 대비 11.7%p 상승…지수 도입 이래 월간 최대폭
[몬트클레어=AP/뉴시스]지난 1일 뉴저지 몬트클레어에서 주민들이 식당 외부에서 식사를 즐기고 있다. 2020.07.07.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우려 속에서 미국 내 지난달 서비스 분야 업황이 회복세에 접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미 공급관리협회(ISM)는 6일(현지시간) 보도자료를 통해 지난달 미국 내 비제조업 분야 구매관리자지수(PMI)가 5월 대비 11.7%p 상승한 57.1이라고 밝혔다. 이는 지난 1997년 지수 도입 이래 월간 최대폭 상승이다.

기업활동지수도 전달 41.0에서 6월 66.0으로 25.0%p 급등했다. 신규주문지수도 41.9에서 61.6으로 19.7%p 상승했다. 고용지수도 5월 31.8에서 6월 43.1로 11.3%p 올랐다. 다만 공급자납품지수는 67.0에서 57.5로 9.5%p 하락했다.

같은 날 시장조사업체 IHS마킷도 보도자료를 통해 미 6월 서비스 분야 PMI지수가 47.9로 5월 37.5 대비 10.4%p 상승했다고 밝혔다. IHS마킷은 "코로나19 규제 완화로 많은 기업이 재개방을 시작하면서 서비스 분야 기업 활동 위축률이 완화됐다"라고 평했다.

다만 일각에선 7월 초 본격화된 미국 내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해 향후 업황이 다시 악화할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온다. 크리스 윌리엄슨 IHS마킷 수석기업이코노미스트는 "(지수가) 초기 반등 이후 상승이 줄어들 가능성이 여전히 크다"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