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캐나다 총리, 'USMCA 발효 기념' 美백악관 초청 거절

입력 2020.07.07. 03:01 댓글 0개
트럼프·멕시코 대통령, 8일 백악관 회동
[런던=AP/뉴시스]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 참석차 런던을 방문 중인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이 3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의 윈필드 하우스에서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와 회동하고 있다. 2019.12.04.

[런던=뉴시스] 이지예 기자 =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가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 발효를 함께 기념하기 위한 미국 백악관의 방문 요청을 거절했다.

AP에 따르면 캐나다 총리실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트뤼도 총리가 오는 8일 미국을 방문하는 대신 이미 예정돼 있던 내각 회의와 의회 일정을 소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과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멕시코 대통령은 8일 백악관 회담을 먼저 합의했다. 백악관은 이후 캐나다 측과 트뤼도 총리의 추가 참석 여부를 논의했다.

트뤼도 총리는 회동에는 참석하지 않지만 트럼프 대통령, 오브라도르 대통령과 따로 전화통화를 할 것으로 보인다.

한 미국 정부 관계자는 캐나다가 해외 입국자에 대해 14일 자가격리를 의무화하고 있기 때문에 트뤼도 총리가 방미한다면 일정을 보는 데 차질이 있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트뤼도 총리는 지난 3월 부인 소피 여사가 영국을 다녀온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아 함께 14일간 자가 격리에 들어간 적이 있다.

캐나다 총리실은 "USMCA는 캐나다, 미국, 멕시코 모두에 좋은 일"이라며 북미가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부터 더욱 강력하게 일어설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캐나다, 멕시코는 트럼프 행정부의 주도로 기존의 북미자유무역협정(나프타·NAFTA)을 대체할 USMCA를 새로 합의했다. 협정은 7월 1일 발효됐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이 협정은 기존 합의를 현대화할 뿐만 아니라 21세기 성장을 위한 새로운 엔진으로서 북미를 세계에서 가장 경제적으로 경쟁력 있는 지역으로 만들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