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메시, 315분 만에 부폰 뚫었다

입력 2017.09.13. 10:37 수정 2017.09.13. 14:48 댓글 0개

【서울=뉴시스】권혁진 기자 = 리오넬 메시(FC바르셀로나)의 창이 마침내 잔루이지 부폰(유벤투스)의 방패를 뚫었다.

FC바르셀로나는 13일(한국시간) 스페인 캄프누에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D조 1차전에서 유벤투스를 3-0으로 제압했다.

메시는 전반 45분 선제골로 기세를 올렸다.

하프라인 근처에서 공을 잡은 메시는 드리블로 서서히 진격했다. 이후 루이스 수아레스와 2대1 패스를 주고받은 메시는 왼발슛으로 유벤투스의 골망을 흔들었다. 천하의 부폰이 발조차 떼지 못한 완벽한 골이었다.

스페인 마르카에 따르면 메시가 부폰을 상대로 골을 넣은 것은 5경기 만에 처음이다.

메시는 그동안 부폰만 만나면 어려움을 겪었다. 유벤투스의 밀집 수비를 어렵게 뚫고 날린 슛들은 어느 새 나타난 부폰의 팔과 다리에 가로 막혔다.

메시는 이날 선제골로 315분간 지속됐던 부폰 상대 무득점 기록에 마침표를 찍었다. 기세가 오른 메시는 후반 24분 중거리 슛으로 두 번째 골까지 터뜨렸다. 덕분에 바르셀로나는 유벤투스를 3-0으로 완파했다.

멀티골을 달성한 메시는 챔피언스리그 통산 96골 고지에 올랐다.

hjkwon@newsis.com

스포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