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득점왕' 타가트의 부활···슈퍼매치에서 건진 희망

입력 2020.07.04. 23:18 댓글 0개
7개월 여만에 '멀티골'…김건희도 시즌 첫 골
[서울=뉴시스] 수원 골잡이 타가트. (제공=프로축구연맹)

[수원=뉴시스] 안경남 기자 = 프로축구 수원 삼성이 FC서울과의 올 시즌 첫 슈퍼매치에서 다 잡은 승리를 놓쳤다. 하지만 '득점왕' 타가트가 멀티골을 쏘며 부활한 건 희망적이다.

수원과 서울은 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0라운드에서 3-3으로 비겼다.

서울은 3승1무6패(승점10)로 한 경기를 덜 치른 광주FC(승점10)과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에서 앞서며 8위로 올라섰다. 또한 이날 무승부로 2015년 4월18일 1-5 패배 후 수원전 17경기 연속 무패(9승8무)를 이어갔다.

슈퍼매치 징크스 탈출에 실패한 수원은 2승3무5패(승점9)로 10위에 자리했다.

수원은 타가트의 멀티골로 전반을 3-1로 앞선 채 마쳤다. 타가트가 한 경기에서 두 골을 넣은 건 지난해 11월24일 제주 유나이티드전 이후 약 7개월 만이다.

호주 국가대표 골잡이 타가트는 지난 시즌 수원에서 정규리그 20골을 터트리며 데뷔 첫해 득점왕 타이틀을 거머쥐었다.

그러나 올 시즌을 앞두고 해외 진출을 추진하다 무산된 타가트는 심리적으로 위축되며 부진했다. 골 침묵에 빠졌던 그는 7라운드 성남전에서 마수걸이 득점에 성공했다.

이후 다시 2경기 득점에 실패한 타가트는 서울과의 슈퍼매치에서 다시 득점포를 재가동했다.

[서울=뉴시스] 수원 삼성 골잡이 타가트. (제공=프로축구연맹)

전반 11분 서울 수비수 윤영선의 핸드볼 반칙으로 얻어낸 페널티킥을 직접 차 넣어 선제골을 기록했고, 1-1 상황이던 전반 41분에는 골키퍼가 쳐낸 걸 재차 슛으로 마무리하며 멀티골을 완성했다.

타가트와 함께 투톱으로 나선 김건희도 시즌 첫 득점포를 가동하며 공격을 책임졌다.

비록 후반에 수비가 무너지며 승리를 놓쳤지만, 타가트를 중심으로 수원의 공격이 살아난 건 매우 고무적이다.

수원 이임생 감독도 "타가트의 장점은 박스 근처에서 찬스가 왔을 때 집중력을 보이는 것인데, 오늘 두 골이 모두 그런 장면에서 나왔다"고 칭찬했다.

이어 "그동안 공격수들의 골이 나오지 않았는데, 오늘 타가트와 김건희의 골이 나온 건 긍정적"이라며 반가워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