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최용수 서울 감독 "따라잡은 저력···정상적 신호"

입력 2020.07.04. 22:50 댓글 0개
슈퍼매치서 1-3으로 지다 3-3 따라잡아
5연패 뒤 2경기 무승(1승1무)
[서울=뉴시스] FC서울 최용수 감독. (제공=프로축구연맹)

[수원=뉴시스] 안경남 기자 = 올 시즌 첫 슈퍼매치에서 6골을 주고받는 난타전 끝에 무승부를 거둔 FC서울 최용수 감독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은 선수들을 칭찬했다.

서울은 4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0 10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수원 삼성과 3-3 무승부를 거뒀다.

서울은 3승1무6패(승점10)로 한 경기를 덜 치른 광주FC(승점10)과 동률을 이뤘지만, 다득점에서 앞서며 8위로 올라섰다.

또한 이날 무승부로 2015년 4월18일 1-5 패배 후 수원전 17경기 연속 무패(9승8무)를 이어갔다.

경기 후 최 감독은 "전반에는 공수 밸런스가 무너져 상대에게 주도권을 내줬다. 후반에 빨리 정돈해서 균형을 맞추는데 포커스를 맞췄다"라며 "투톱에서 스리톱으로 변화가 주효했다. 1-3에서 따라잡는 저력을 봤다. 팀이 정상적으로 가고 있다는 신호"라고 말했다.

추격의 발판을 마련한 조영욱에 대해선 "중요한 순간 귀중한 골을 넣었다. 연패를 끊고 난 뒤 선수들이 부담을 덜었다. 특히 조영욱은 오늘 골로 본인의 경쟁력을 보여줬다"고 말했다.

울산에서 임대로 온 중앙 수비수 윤영선은 지난 9라운드 인천 유나이티드(1-0승)와의 데뷔전에 이어 2경기 연속 페널티킥을 내주며 고개를 숙였다.

최 감독은 "팀을 옮기고 적응하는 시기다. 박스 안에서 페널티킥을 내준 건 분명 잘못이지만, 가진 능력이 있는 선수다. 호흡을 맞추면 좋은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조언했다.

최근 일본 프로축구 J리그 감바오사카 이적설이 터진 서울 미드필더 주세종은 이날 교체 명단에 올랐지만, 끝내 출전하지 않았다.

최 감독은 "(거취에 대해선)제가 말할 부분은 아니다. (이적설에도) 개의치 않고 생활에서 모범을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름 이적시장 선수 보강에 대해선 "어느 포지션에 보강이 필요한지 다 알고 있다. 구단과 계속 이야기 중이다. 속도를 더 높여야 할 것 같다"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