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검사장들, 9시간 난상토론 종료···윤석열, 선택만 남았다

입력 2020.07.03. 19:05 댓글 0개
오전부터 고검장 및 수도권·지방 검사장 모여
장시간 마라톤회의…논의 치열해 지연되기도
"수사지휘 수용하나"…오늘중 결론 안 나올듯
[서울=뉴시스] 박미소 기자 = 지난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이 보이고 있다. 2020.07.02. misocamer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재환 이창환 기자 = 추미애 법무부장관의 '검·언 유착'과 관련된 수사지휘를 수용 여부를 논의하는 검사장회의가 약 9시간 만에 종료됐다.

전국 검사장회의는 3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50분까지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 8층 회의실에서 진행됐다.

이날 오전에는 고검장들이 모여 회의를 했으며 논의가 다소 길어져 4시간을 넘긴 오후 2시께 종료됐다. 이후에는 각각 서울 및 수도권 검찰청 소속 검사장과 지방검찰청 검사장이 참여한 회의가 이어졌다.

윤석열 검찰총장도 회의에 참석해 추 장관의 수사지휘와 관련한 검사장들의 의견을 들었다. 이날 회의는 세 차례에 걸쳐 장시간 진행된 탓에 논의 내용이 정리되지 않아 결론이 바로 공개되기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된다.

검사장회의 결론에 따라 윤 총장이 추 장관의 수사지휘를 수용할 것인지 여부가 가려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추 장관은 전날 검·언 유착 사건의 전문수사자문단 심의 절차를 중단하고,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에 독립적인 권한을 부여하라고 수사지휘를 내렸다.

이에 대검은 긴급회의를 소집해 수사지휘의 수용 여부 등을 논의했다. 대검은 일단 예정됐던 수사자문단은 취소하고, 검사장회의를 소집해 의견을 모으는 방향으로 정했다.

추 장관은 이날 자신의 수사지휘에 따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이 검·언 유착 사건을 맡아야 한다는 점을 재확인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일각에서 주장되는 수사팀 교체나 제3의 특임검사 주장은 이미 때늦은 주장"이라며 "그 명분과 필요성이 없음은 물론 장관의 지시에 반하는 것이다"고 밝혔다.

정희도 청주지검 부장검사는 전날 검찰 내부망 '이프로스'에서 "총장의 수사지휘권 배제를 지휘한다면 당연히 현 수사팀의 불공정 편파 우려를 막기 위해 다른 수사팀, 즉 불공정 편파 시비를 받지 않고 있는 수사팀에게 수사토록 지휘해야 한다"고 말했다. 검찰 내부에서도 특임검사를 임명하는 게 어떻겠냐는 방안이 거론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추 장관이 검·언 유착 사건의 수사 주체를 바꿀 가능성은 일축하면서 윤 총장의 선택지는 더욱 줄어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날 회의에 검·언 유착 사건 수사를 두고 윤 총장과 이견을 빚은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참석하지 않았다.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는 "서울중앙지검은 참석하지 않는 게 좋겠다는 대검 요청에 따라 회의에 참석하지 않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leec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