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외교부, 민간 전문가와 코로나19 국제협력 전략 논의

입력 2020.07.03. 18:36 댓글 0개
'코로나19 신국제협력 TF' 2차 민간자문회의
전문가들, 범정부 종합 마스터플랜 수립 제언
[서울=뉴시스] 외교부는 3일 '코로나19 시대의 신국제협력 : 보건과 개발협력'을 주제로 코로나19 신국제협력 T/F 2차 민간자문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외교부 제공)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국현 기자 = 외교부는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국제협력 태스크포스팀(TF)' 2차 민간자문회의를 열고, 보건·의료분야의 국제협력 전략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TF는 코로나19 대응 관련 국제협력 수요에 체계적·효과적으로 대응하고, 감염병 대응 등 국제 보건 안보 협력 제고를 위해 함상욱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을 팀장으로 지난 4월 출범했다.

이날 보건·의료 및 개발협력분야의 민간 전문가 9명은 '코로나19 시대의 신국제협력 : 보건과 개발협력'을 주제로 진행된 회의에서 국제보건의료협력 현황, 코로나19 이후 세계질서와 국제개발협력 정책 방향, 방역정책 전망과 국제협력 전략 등을 발표하고 토의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민간 위원들에게 재외국민 귀국 지원, 국제사회의 백신 개발 노력 지원, 개발도상국의 코로나19 대응 지원 등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외교부의 노력을 소개했다.

특히 강 장관은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정부와 국민간 신뢰와 전문가들의 의견이 중요하다"며 "국제사회의 지속가능발전에 기여하면서도 코로나19 시대 중견국으로서 외교적 입지를 강화하기 위한 방안에 대해 제언해 달라"고 요청했다.

참석자들은 코로나19 상황이 단기간에 종료되지 않을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장기적 대응을 위한 범 정부 차원의 종합 마스터플랜 수립, 지역적 접근 전략에 기초한 맞춤형 대응 등을 제안했다. 또 지속가능발전목표(SDGs) 이행을 위한 적극적인 노력의 필요성, 국제보건 거버넌스 개선을 위한 한국의 건설적 역할, 국민 참여와 열린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한편 외교부는 코로나19로 대면 외교가 제한된 상황에서 신남방정책의 핵심 지역인 아세안 국가들과의 협력 강화에도 시동을 걸었다.

외교부는 지난 2일 미국과 베트남 주재로 메콩 지역 5개국과의 협력방안을 상호 협의하는 '메콩우호국 고위관리회의(FLM SOM)'를 갖고, 메콩 협력 관련 정보 공유 및 협력 제고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2일에는 화상으로 아세안지역안보포럼(ARF) 실무회의를 갖고, ARF 활동 현황을 점검하고 향후 계획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