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이용섭 "주말 기점으로 지역확산 차단 최선 다하겠다"

입력 2020.07.03. 11:22 수정 2020.07.03. 11:22 댓글 0개
정세균 총리 주재 중대본 회의서 추가 확산 차단 강조
보건복지부, 권역별 공동대응 호남권 41병상 제공키로
광주의료원 예비타당성조사 면제 등 현안사업 건의도
이용섭 광주시장은 3일 오전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영상회의'에 앞서 정세균 국무총리와 시청 비즈니스룸에서 만나 코로나19 대응 및 지역현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있다. 광주시 제공

이용섭 광주시장은 3일 "광주 코로나19지역사회 확산이 매우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주말을 계기로 추가적인 지역 감염 확산이 차단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이날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광주시청에서 열린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회의에서 "광주 누적 확진자는 총 84명으로 많은 숫자는 아니나 최근 6일 동안의 확진자가 51명에 달하고 감염경로가 매우 다양하며 특히 고령층이 많고 기저질환까지 있어 매우 걱정이 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 시장은 "질병관리본부와의 협의를 통해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의 조정 등 만반의 노력을 다하고 있다"면서 "방역 당국의 촘촘하고 물샐 틈 없는 조치도 중요하지만 시민 각자가 위기감을 갖고 마스크 착용 등 예방수칙 준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 총리도 적극적인 정부 지원을 약속했다.

정 총리는 "대구·경북 지역을 공격했던 코로나19가 수도권과 충청권을 거쳐 이제는 광주까지 확산되는 조짐을 보이고 있다"면서 "정부는 병상 확보 및 의료 인력 등 가능한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그간 코로나 청정지역으로 인식돼오던 광주에서 며칠 새 50여명이 넘는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하지만 확진자 증가에 따라 광주시가 곧바로 사회적 거리 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고 실내 50인 이상, 실외 100인 이상 행사를 전면 금지시키는 등 발 빠르게 대응한 것은 신속하고 적절한 조치"였다고 평가했다.

이어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 방역이 취약한 장소의 방문을 자제해 주시고 개인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시길 당부드린다"면서 "광주시민들께서 이 고비를 슬기롭게 넘겨 위기극복의 모범사례를 만들어 주실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은 권역별 병상 공동대응 체계를 활용해 호남권 내 가용병상을 우선 활성토록 해 전남도 20병상, 전북도 21병상 등 총 41병상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 의사, 간호사 등 추가 인력 소요를 중수본으로 제출시 즉시 지원키로 했으며 공보의는 전남 5명, 전북 2명을 파견할 예정이다.

이밖에도 감염병 전담병원에서 요청한 ▲마스크 3천개 ▲보호복 500개 ▲페이스쉴드 500개를 지원하고, 향후 물품지원 요청시 즉시 지원키로 했다.

한편 중대본 회의에 앞서 이 시장은 정 총리를 따로 만나 광주의료원 설립, 정부 주도의 군공항 이전 추진, 인공지능 시범도시 조성 지원 등 지역현안을 건의했다.

이 시장은 "현재 전국 시·도 가운데 광주와 울산만이 지방의료원이 없다. 코로나19 등 신종 감염병과 재난·응급상황에 효율적이고 신속하게 대처해 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보호하기 위해서는 공공안전망 구축이 시급하다"면서 "지방 의료원을 예비타당성조사 대상에서 제외하여 신속히 추진될 수 있도록 지원해 달라"고 건의했다.

또 "현행 군 공항 이전 특별법은 군 공항 이전이 지자체 책임으로 돼있으나 군 공항은 국가시설이므로 국방부가 적극적이고 주도적인 역할과 책임을 해야 한다"면서 "군 공항 이전에 국방부가 책임 있는 역할을 할 수 있도록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의 연내 통과에 총리실 차원의 적극적인 지원도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그리고 '대한민국 제1호 인공지능 시범도시' 조성을 위한 용역비 40억원 지원도 건의했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