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광주형 일자리’

입력 2017.09.12. 19:09 수정 2017.09.13. 08:16 댓글 0개
류성훈의 무등데스크 무등일보 사회부장

일자리는 밥줄이다. 일자리가 없으면 밥줄이 끊기고, 일자리가 불안하면 밥줄이 불안하다.

밥통은 밥만 축내고 제구실도 못하는 사람을 조롱하는 말로 쓰인다. 그리고 때로는 밥통이 식도인 ‘밥줄’과 더불어 ‘밥통이 떨어지다’나 ‘밥통이 깨지다’, ‘밥줄이 끊어지다’로 관용적으로 표현되면 먹고 살아가는 일자리나 직업을 뜻하기도 한다.

‘목구멍이 포도청’이기 때문에 일자리나 직업을 밥줄, 밥통으로 쓰고 있는 것 같다. 일자리란 용어는 적어도 생계를 꾸려 나갈 수 있을 때 쓰일 수 있는 말이다. 일자리의 의미가 더욱 처절하게 다가온다.

우리 삶에서 일자리는 중요하다. 일자리 없는 삶은 경제적으로 궁핍하게 되고, 개인의 정체성도 침해된다.

그런데 요즘 경제사정이 안좋아서, 직장에서 채용을 미적미적 해서, 마땅한 일자리가 없어서 밥줄이 끊기거나 밥통이 곧 깨질 것을 우려하는 시민들이 늘고 있다. 그래서 일자리 창출을 위한 정부 정책, 지자체의 노력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

손에 꼽히는 대기업도 별로 없고, 경기도 썩 좋지 않은 상황에서 민선 6기 윤장현 호(號)가 ‘광주형 일자리’를 대표 사업으로 들고 나왔다. 일자리를 만드는데 모든 걸 걸겠다고 하니 반가운 일이 아닐 수 없다.

‘광주형 일자리’는 경영자에게는 고임금에 따른 부담을 줄여주고, 노동자에게는 적정 임금을 보장하는 양질의 새로운 일자리를 만들어 낼 수 있는 사업이다. 궁극적으로는 기업하기 좋고 일하기 좋은 여건을 만들어 기업 투자를 이끌어 내겠다는 ‘윈윈전략’과도 같은 사업이다.

‘광주형 일자리’사업은 민선 6기 초반만 해도 지역사회로부터 스포트라이트를 받지 못했다. 그런데 문재인 정부의 국정과제와 정부 추경예산 반영에 이어 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소속 지역 노동계까지 한 몫소리로 지지하면서 지역민들에게 큰 희망이 되고 우호적인 분위기가 형성되고 있다.

서말 구슬도 꿰어야 보배라는 말이 있다. ‘광주형 일자리’의 취지가 좋더라도, 이를 적용하는 사업장이 없으면 구슬 그 자체일 뿐 값진 보배는 될 수 없다.

간디는 ‘방향이 잘못되면 속도는 의미 없다’고 말했다. 방향 즉, 비전을 잘 설정했으니 이제는 서서히 속도를 내야 할 시기다. 지금은 조금 힘들더라도 방향성이 확실한 만큼 미래를 위해 옳다고 밀어 붙여야 한다.

명견만리(明見萬里)라는 사자성어가 있다. 만리 밖 일을 환하게 살펴서 안다는 뜻으로 관찰력과 판단력, 통찰력이 뛰어남을 비유하는 말이다. 변화의 시대에 절실한 대목이다. 윤 시장이 올인하고 있는 ‘광주형 일자리’가 명견만리 했으면 좋겠다.

류성훈 사회부장 ytt7788@daum.net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