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7만명 사는 동에 담당 직원은 수십명뿐"

입력 2020.06.30. 12:07 수정 2020.06.30. 12:07 댓글 1개
행정복지센터에서 시민들이 신청서 접수를 위해 줄을 서고 있다. (사진제공=뉴시스)

광주 인구 과밀지역에 행정복지센터 업무가 과중되는 상황이 잇따르면서 행정동 구분에 대한 조정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고있다.

30일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에 따르면 올해 5월 기준 광주지역 인구는 145만5천533명으로 자치구별로는 동구 9만9천158명, 서구 29만9천850명, 남구 21만6천758명, 북구 43만2천731명, 광산구 40만7천36명으로 나타났다.

인구가 가장 많은 동은 광산구 수완동으로 7만8천433명이었으며, 이어 북구 건국동 5만2천434명, 남구 효덕동 4만6천807명 순이었다.

반면 인구가 가장 적은 동은 광산구 동곡동(1천950명)이었으며, 다음으로는 본량동(2천86명), 임곡동(2천174명)으로 조사됐다.

인구가 가장 많은 동인 수완동과 동곡동의 차이는 7만6천483명으로 무려 40배 차이다.

하지만 동별 인구수가 많게는 수십배의 차이가 나더라도 동 간 행정인력은 불과 10여명 정도밖에 차이나지 않았다.

행정인력 배치의 경우 인구수 등을 기준으로 행정수요에 따라 나뉘지만 광주지역은 최소 11명에서 최대 24명까지 배치돼 운영되다보니 인구과밀 동의 경우 업무 쏠림 현상이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재난지원금 지급 과정 중 인구과밀로 인해 대기시간이 길어지는 등 행정서비스 대응에도 한계를 보였다.

광주 자치구 한 동사무소 관계자는 "인구수에 따라 직원들을 추가배치하는 등의 개선이 필요하다"며 "당장 재난지원금 신청 당시만해도 수만명에 달하는 주민들을 담당하는 센터는 큰 어려움울 호소한 것으로 알고있다. 주민들과 담당 직원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편의 제공을 위해 경계조정 등의 대책이 시급해보인다"고 설명했다.

김누리기자 nurikim1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