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5월 유통업체 매출 2%↑···'비대면 선호'에 온라인 쇼핑 늘어

입력 2020.06.29. 11:00 댓글 0개
온라인 매출 13.5%↑…식품·생활·가구 잘 팔리네
오프라인은 6.1%↓…백화점·대형마트 부진 계속
'으뜸효율 제품 환급 사업' 영향 가전 판매 강세

[세종=뉴시스] 이승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도 지난달 주요 유통업체 매출이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비대면 구매에 대한 선호도가 높아지면서 온라인 쇼핑족들도 꾸준히 증가하는 추세다.

29일 산업통상자원부가 발표한 '2020년 5월 주요 유통업체 매출 동향'을 보면 지난달 주요 유통업체 매출액은 11조63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0% 늘었다.

상품군별로는 패션·잡화(-11.8%), 서비스·기타(-6.1%) 등 외부 활동 관련 상품 매출의 감소세가 지속됐다. 반대로 가전·문화(16.0%), 생활·가정(12.7%) 등 소비재 품목 매출은 오름세를 이어갔다.

같은 기간 오프라인 유통업체 매출액은 6.1% 줄었고, 구매 건수도 13.9% 하락했다. 매출액을 구매 건수로 나눈 구매단가는 9.1% 올랐다.

산업부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다중이용시설 기피 현상으로 오프라인 매출 감소세가 지속되고 있다고 분석했다.

업태별로는 백화점 매출이 7.4% 줄었다. 준대규모점포(SSM)와 대형마트 매출도 각각 12.4%, 9.7% 감소했다. 편의점 매출은 0.8% 소폭 늘었다.

백화점은 여성캐쥬얼(-32.4%), 여성정장(-20.3%), 남성의류(-15.8%) 등 패션 상품군에서 대체로 부진했다.

대형마트는 식품(-9.1%) 등 대부분 상품에서 매출 하락세를 보였다. 가전·문화(1.3%) 매출은 으뜸효율 가전제품 구매비용 환급 사업의 영향으로 증가했다.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에너지효율 1등급 제품 10% 환급. 2020.04.07. bjko@newsis.com

SSM은 식품(-12.0%), 비식품(-15.8%) 매출이 모두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편의점은 위생용품 소비 증가로 생활용품(9.7%) 판매 증가가 두드러졌다. 담배 등 기타(6.1%) 부문도 성장세를 보였다.

온라인 유통업체 매출은 13.5% 확대됐다. 소비자들의 비대면 거래 선호로 온라인을 통한 구매가 지속되는 것으로 풀이된다.

품목별로 보면 식품(38.8%), 생활·가구(22.7%), 가전·전자(18.8%) 매출이 크게 늘었다.

반면 사회적 거리두기 여파로 여행 관련 소비가 줄어들면서 서비스·기타(-19.1%) 품목 매출은 감소세를 보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