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한전 공대 입지·규모 청사진 나올까

입력 2017.09.12. 10:53 수정 2017.09.12. 17:13 댓글 2개
한전, 내년께 용역 추진…시·도 포함된 협의체 활동도


한국전력이 한전 공과대학(KEPCO-Tech)의 설립과 발전 방안 등 밑그림을 그리기 위한 컨설팅 용역을 발주하기로 하는 등 한전공대 설립 작업에 속도를 내고 있다.

12일 한전에 따르면 한전은 한대 공대 설립과 관련해 내년께 외부 컨설팅 용역을 발주하기로 하고 실무작업에 돌입하기 위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또 용역 발주에 앞서 용역 지침을 마련하기 위해 광주시와 전남도 등 인근 지자체와 정부, 지역 대학 등과 사전 조율 작업을 밟아가고 있다.

이번 용역에서는 지역 최대 관심사인 한전 공대 입지와 규모 등이 정해질 가능성이 커 용역 결과가 주목된다.

다만, 한전은 한전공대 등 신규 대학 설립과 관련된 사례가 적어 법률작업 검토 등 꼼꼼한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한전 관계자는 “한전 공대 설립을 위한 국내외 대학 설립 등 법률적 검토작업을 진행 중이다”며 “이르면 내년 한전 공대 설립을 위한 외부 용역 발주를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아직 현재까지 국내외 사례를 적용할 수 있는 적합한 사례가 적어 정확한 용역 범위와 시기는 다소 늦춰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전은 이에 앞서 지난 7월께 조직 인사처 내에 한전공대 설립을 위한 태스크포스(TF)팀을 조성하는 등 내부 조율 작업을 벌이고 있다 .

TF팀은 부장급이 팀장을 맡는 등 기술직과 사무직 전문가를 포함한 총 5명이다.

한전 공대 설립 TF팀은 포항공대 등 국내외 대학 공대 설립과 운영 사례를 구체적으로 조사한 뒤 정부와 시도 등 지자체, 설립부지와 재원 주체 등 핵심과제에 대한 논의를 다양하게 벌이고 있다. 대상 대학은 충청권의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과 영남권의 포항공과대(포스텍) 등이다.

또 최근까지 국내외 대학 설립과 발전 방안 등에 대한 사례를 수집하고 한전공대 설립에 대한 법률적 검토를 진행하고 있다 .

특히 조만간 광주시와 전남도 등이 참여한 지역협의체를 구성해 용역 발주 등 한전 공대 설립을 위한 전반적인 로드맵을 만들어 나갈 계획이다.

지역협의체는 한전이 한전 공대 설립을 위한 주도적인 역할을 맡고, 지역운영협의체는 이를 뒷받침하는 상설기구 형태로 운영해 나갈 방침이다.

문 대통령의 지역 대표 국정과제 중 하나인 한전공대 설립은 포항공대 등과 같은 전문공과대학을 호남권에 설립해 지역균형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지역 상생공약 방안 중 하나로 추진되고 있다.

한전공대는 오는 2020년까지 5천억원의 예산이 투입돼 약 150만㎡ 규모로 지어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한전공대가 설립되면 광주전남지역은 나주혁신도시 등을 중심으로 에너지밸리가 조성되는 등 지역성장 발전을 견인하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지자체간 유치 경쟁이 과열되면서 설립 부지를 놓고 과열·갈등 양상도 확대되고 있다.

한전 본사가 나주에 들어선 것을 근거로 한전 공대도 혁신도시 또는 그 인근에 있어야 한다는 의견과 한전 공대는 광주에 설립해 양 지역의 균형을 맞춰야 한다는 의견이 팽팽해 지자체간 유치경쟁이 과열되고 있다.  김옥경기자 uglykid7@hanmail.net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2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