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농구화가 피자를 주문해?'

입력 2017.09.08. 14:31 수정 2017.09.08. 14:49 댓글 0개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한국피자헛은 2017 광주 디자인 비엔날레에 피자헛이 제작한 한정판 스마트 농구화 '파이 탑스'를 전시한다고 8일 밝혔다.

'파이 탑스'는 피자를 주문할 수 있는 농구화로, 전용 어플리케이션에 간단하게 주소와 원하는 메뉴, 결제 정보를 입력한 후 운동화 덮개 상단의 버튼을 누르면 주문이 된다. 신발 내부에 탑재된 GPS를 통해 가장 가까운 피자헛 매장에 자동으로 주문 정보가 전달되며, 초기 한 번만 주문자 정보를 입력하면 두번째부터는 운동화 버튼만 누르면 입력된 주소로 자신이 선호하는 피자가 배달된다.

이 운동화는 미국 로스앤젤레스의 '수제화 전문가'로 불리는 도미닉 챔브론이 제작했으며, 올해 초 미국 NCAA 농구 챔피언십에 참가하는 64개 팀 숫자에 맞춰 64켤레 한정으로 제작돼 큰 화제가 됐다.

2017 광주 디자인 비엔날레는 'FUTURES(미래들)'이라는 주제로 8일 개막하며, 피자헛의 '파이 탑스'는 '미래를 디자인하다'라는 주제 전시 아래 '미래 쇼핑 라이프' 테마로 전시된다. 

한국피자헛 마케팅팀 조윤상 상무는 "'파이 탑스'는 컴퓨터나 스마트폰이 없이도 얼마나 쉽게 피자를 주문할 수 있는지를 보여준다"며 "피자헛은 빔 프로젝터가 탑재된 홍콩 피자헛의 '블록버스터 박스', 턴테이블이 탑재된 영국 피자헛의 'DJ 피자박스' 등 각국에서 다양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고 있다. 디지털 리딩 브랜드로써도 앞으로 다양한 시도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pjy@newsis.com
 
 


문화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