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백화점·마트·온라인' 정부가 판 깔아준 동행세일

입력 2020.06.07. 06:00 댓글 0개
코로나19 극복 차원…정부-유통-납품업체 맞손
정부가 주도하고 업계 적극 참여 분위기
판촉비 50% 분담 의무 면제 등 당근책도
[서울=뉴시스] 롯데백화점 세일 기간 모습. (사진=롯데쇼핑 제공)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경기 침체를 극복하기 위해 정부와 유통업계가 손을 잡았다. 이달 말 '대한민국 동행세일' 행사에 백화점과 대형마트, 온라인몰이 대거 참여할 예정이다.

정부 주도의 유통행사라는 점에서 언뜻 '코리아 세일 페스타'와 비슷한 느낌이 들지만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사태를 겪고 있는 만큼 업계의 참여도가 높다.

7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대형마트 3사(이마트·롯데마트·홈플러스)는 동행세일보다 하루 전인 25일부터 '힘내요 대한민국'이라는 슬로건을 걸고 행사를 시작할 예정이다. 세일에 참여하는 패션부문 협력업체에 판매 수수료를 현재보다 최대 5%포인트 인하하고, 상품도 월 마감 후 10일 이내에 조기지급하기로 했다.

이베이코리아, 쿠팡, SSG닷컴 등 대형 온라인쇼핑몰들도 판매대금 조기지급, 할인쿠폰 지급, 광고비 지원 등에 나서기로 했다.

백화점 업계도 참여한다. 갤러리아백화점은 소비 촉진과 코로나 극복의 키워드를 '상생협력'으로 잡았다. 중소 협력업체의 재고소진을 위한 세일행사를 벌인다. 상생지원폭도 확대한다. 매출 감소율에 따라 수수료 인하를 시행한다. 18개 매장을 대상으로는 직접 관리비를 전액 면제해 주고 있다. 축산 직거래 농가 5곳에는 생산 장려금을 10월까지 지원한다.

참여에 부담을 덜도록 정부는 백화점의 세일 행사 비용 50% 분담 의무를 올해 말까지 한시적으로 면제하기로 했다. 조성욱 공정위원장은 지난 4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유통-납품업계 간담회를 열고 이를 골자로 한 '판매 촉진 행사 가이드라인'을 발표했다.

백화점이 행사를 기획할 때 ▲행사 참여 업체를 공개 모집하고 ▲납품업자가 자발적으로 참여 의사를 밝히며 ▲할인 품목과 폭을 납품업자가 스스로 정하면 판촉비 50% 분담 의무가 면제된다.

정부가 판을 깔아놓은 행사지만 업계는 꽤 적극적이다. 코로나19로 오프라인 유통업계는 손님들의 발길이 끊겨 상반기 최악의 성적표를 받아들고 있다. 평소 대대적으로 진행하던 봄세일도 감염이 확산될까봐 소극적으로 치러야 했다 사회 분위기 상 대대적으로 쇼핑 행사를 기획하기도 눈치가 보이는 상황이다. 때문에 정부가 나서 판을 벌려 주니 나쁘지 않다는 입장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관에서 주도하는 행사는 볼멘소리가 나오게 마련인데 코로나로 침체된 경기 회복을 위해 윈윈하는 행사라는 의미에서 코세페에 비해서는 좋은 기회로 받아들이는 분위기"라며 "정부에서도 이 같은 취지를 충분히 설명했기 때문에 파트너사와 상생을 펼쳐 반등의 기회로 삼을 수 있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또 다른 업계 관계자는 "정부에서 참여하라는 행사니 어느 정도 강제성이 없을 수는 없지만 판촉비 50% 분담 의무가 면제된다는 점에서는 환영할 만 하다"며 "다만 업계에 대한 근본적인 규제 완화 정책도 필요하다고 본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