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김연경이 돌아온다···흥국생명과 연봉 3억5000만원에 계약

입력 2020.06.06. 16:01 댓글 0개
"후배들 위해 연봉 양보하고 싶어"
【인천공항=뉴시스】김진아 기자 = '배구 여제' 김연경이 8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하던 중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 김연경은 2018-2019 터키 여자프로배구 챔피언결정전을 준우승으로 시즌을 마쳤으며, 휴식 후 2020 도쿄올림픽 출전권 확보를 위해 대표팀에 합류할 계획이다. 2019.05.08.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주희 기자 = '배구 여제' 김연경(32)이 흥국생명 유니폼을 입는다.

흥국생명은 6일 "김연경과 1년, 연봉 3억5000만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11년 만의 국내 복귀다.

김연경은 "무엇보다 한국 팬들을 다시 만나게 돼 기쁘다. 많이 응원해준 팬들에게 기쁨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흥국생명은 "김연경의 복귀를 진심으로 환영한다. 오랜 해외 생활에 지친 선수와 1년 남짓 남은 올림픽을 위해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반겼다.

2005년 흥국생명에 입단한 김연경은 데뷔 직후 리그 최고 공격수로 자리 잡았다. 2005~2006시즌 팀의 통합 우승을 이끌었고 신인상은 물론 정규리그 최우수선수(MVP)까지 차지했다.

일찌감치 국내 무대를 평정한 김연경은 해외로 향했다.

일본 JT 마블러스(2009~2011년)를 거쳐 터키 페네르바체(2011~2017년)로 떠났고, 중국 상하이(2017~2018년)로 이적해 팀의 정규시즌 우승을 견인했다. 터키 엑자시바시(2018~2020년)로 무대를 옮겨서도 활약을 이어갔다.

여전히 세계 최정상급 선수로 통하는 김연경은 중국 등 해외리그에서 러브콜을 받았지만, 흥국생명과 손을 잡았다.

임의탈퇴 신분인 김연경은 국내 복귀 시 흥국생명과 계약해야 했는데, 가장 큰 걸림돌은 '연봉'으로 꼽혔다.

흥국생명이 김연경에게 제시할 수 있는 최대액은 옵션 포함 최대 6억5000만원이다. 여자배구 샐러리캡은 총 23억원인데, 흥국생명은 자유계약선수 이재영의 잔류와 이다영의 영입에 이미 10억원을 소진했다.

세계적인 선수인 김연경에 비해 턱없이 부족한 몸값이란 시선이 많았다.

그러나 김연경의 생각은 달랐다.

흥국생명에 따르면 김연경은 "그동안 열심히 뛰어준 후배들을 위해 연봉을 양보하고 싶다"는 마음을 전했다. 흥국생명은 "국내 선수들을 배려한 마음이자 한국 복귀에 대한 의지가 담긴 대목"이라고 평했다.

김연경이 흥국생명 품에 안기면서 흥국생명은 막강한 전력을 구축하게 됐다. 이미 이재영과 이다영을 잡은 흥국생명에 김연경까지 가세함에 따라 다음 시즌 최강팀으로 군림할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