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위기의 생활방역 한달, 감염력 2배 증가···확진자도 30% 늘어

입력 2020.06.05. 05:00 댓글 0개
격리치료 받는 환자도 증가…병상 점차 줄어
국내 신규 감염 중 85%가 수도권에서 발생
"두고 보다 전파 퍼져…주의·제재 병행해야"
[인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인천서 하루 사이에 신생 개척교회 간 접촉으로 인한 집단 감염으로 추정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추가 발생한 가운데 1일 오전 확진자가 발생한 인천시 미추홀구 한 교회에 적막감이 흐르고 있다. 2020.06.01. jc4321@newsis.com

[서울=뉴시스] 구무서 기자 = 사회적 거리두기에서 생활 속 거리두기로 전환한 지 한 달이 됐지만 그 사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감염경로 미파악자, 재생산지수 등 각종 지표가 악화되면서 위험 신호가 속출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2월26일부터 전 국민 외출 자제를 권고하는 사회적 거리두기와 3월21일부터 종교·체육·유흥시설의 영업을 제한하는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거쳐 5월6일부터 일상생활을 영유하는 생활 속 거리두기를 적용하고 있다.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이후 31일째인 5일까지 신규 확진환자는 825명이다. 하루 평균 27.5명씩 확진자가 증가한 셈이다. 그 전 한 달인 4월5일~5월5일까지 신규 확진환자는 567명으로 약 30% 증가했다. 이 당시 평균 신규 확진환자는 18.9명이었다.

1명의 감염자가 전파를 시키는 사람의 숫자를 나타내는 재생산지수도 급격히 늘었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지난 4일 코로나19 정례브리핑에서 "4~5월 이태원 클럽 집단발병이 생기기 전까지는 재생산지수값이 0.5에서 0.67 정도를 보여주고 있었는데 이후에는 현재 전국 단위로 1.2 정도 되고 시도별로는 더 높은 지역들이 있어서 1.89 사이를 왔다갔다하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방역당국이 가장 싫어한다고 밝힌 감염경로 미파악자는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을 하기 전인 5월5일 기준, 최근 2주간 발생한 신규 확진자 121명 중 5.8%였지만 6월4일 기준으로 하면 8.9%로 올랐다. 감염경로를 파악하지 못한 확진자가 늘어나면 감염원을 차단할 수가 없어 지역사회 내 추가 전파 가능성이 높아진다.

[부천=뉴시스] 이종철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부천과 인천에 확산하는 가운데 지난달 28일 오전 경기도 부천시 쿠팡 물류센터가 폐쇄된 가운데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2020.05.28. jc4321@newsis.com

확진자가 증가하면서 격리 중인 환자도 덩달아 증가하고 있다. 격리돼 입원치료를 받고 있는 환자는 5월26일 681명까지 줄었지만 6월4일 857명으로 다시 늘었다. 같은 기간 완치율도 91.5%에서 90.3%로 감소했다. 완치율이 줄고 격리치료자가 증가할수록 활용 가능한 병상이 부족해진다.

이 같은 현상은 수도권에서 발생하는 집단감염이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생활 속 거리두기 전환 이후 신규 확진자 중 272명은 서울, 213명은 경기, 159명은 인천에서 발생했다. 전체 신규 확진환자 중 78%가 수도권에서 발생한 것이다. 이 기간 검역과정에서 발생한 신규 확진환자는 75명인데, 이를 제외하면 전국 신규 확진환자 중 수도권 내 확진환자는 85.9%에 달한다.

2일 기준 수도권의 읍암병상 1711개 중 현재 활용 가능한 병상은 1128개다. 앞으로 수도권에서 확진환자 1128명이 더 발생하면 입원치료를 받을 병상이 부족해진다는 의미다.

이태원 클럽발 집단감염과 쿠팡 물류센터 관련 집단감염은 확진자 증가폭이 둔화됐지만 부흥회나 목회자 모임, 원어성경연구회 같은 종교 관련 소모임을 통한 산발적 집단감염이 유행하고 있다.

정부는 수도권 내 감염 위험도가 높다는 판단 하에 지난달 28일부터 코인노래방과 학원, PC방 같은 다중이용시설과 클럽 등 유흥시설의 운영을 제한하고 있다. 다만 종교시설에 대해서는 예배 등의 비대면 접촉을 권고하고 있으며 행정명령과 같은 강제적 카드는 꺼내지 않은 상태다.

[서울=뉴시스]김병문 기자 = 지난달 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경기도 용인 66번째 환자가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을 다녀간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7일 오후 환자가 다녀간 클럽의 모습. 2020.05.07. dadazon@newsis.com

다만 방역의 강도를 높이는 방안에는 사회·경제적 요소까지 종합적인 판단이 필요하다.

이상일 울산대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우리 사회가 전파 차단의 문제와 사회 전체에 미칠 영향 중 어느 쪽에 무게를 얼마나 두느냐에 따라 판단이 달라질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 교수는 "조금 더 두고보자고도 하는데, 그냥 두고보는 시간이 되는게 아니라 그 사이 전파 차단이 되지 않으면 계속 전파가 퍼져 문제를 증폭시킬 결과가 올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에서는 더 이상의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방역 조치의 정도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도 나온다.

이재갑 한림대학교강남성심병원 감염내과 교수는 "이 정도면 경각심을 가질 때도 됐는데 소규모 모임을 통해 계속 꼬리를 물고 발생하는 걸 보면 많이 느슨해진 것 같다"며 "준비가 안 된 영역은 강력하게 제재를 하고, 국민들에게는 구체적으로 사례를 제시해 특정 상황에서는 주의하라고 강력한 메시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owest@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