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칠레의 코로나19 확진자 11만3628명 사망 1275명

입력 2020.06.04. 07:15 댓글 0개
하루 새 신규확진자 4942명 사망 87명 급증
첫 확진자 발생 이후로 신기록 경신
[산티아고=AP/뉴시스]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일자리를 잃은 볼리비아 이주민들이 2일(현지시간) 칠레 산티아고의 볼리비아 영사관 밖에서 무료 점심을 받기 위해 줄 서 있다. 칠레 거주 페루, 볼리비아, 베네수엘라, 콜롬비아 국적 이주민들은 각국 영사관 앞에서 야영하며 귀국을 요청하고 있다. 칠레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는 10만8686명, 사망자는 1188명으로 집계됐다. 2020.06.03.

[산티아고( 칠레)= 신화/뉴시스] 차미례 기자 = 칠레 보건부는 3일(현지시간) 전국의 코로나19 확진자가 11만3628명, 누적 사망자는 1275명으로 늘어났다고 발표했다. 이는 24시간 이내의 신규확진자가 4942명 사망자는 87명이 급증한 숫자라고 보건부는 밝혔다.

특히 하루 새 증가한 사망자 수는 코로나19 첫 환자가 발생한 이후 최고의 신기록이다.

신규 확진자들 가운데 4537명은 코로나19 감염 증상을 보였지만, 405명은 무증상자라고 보건부는 발표했다. 지금까지 입원해서 인공호흡기에 의존하고 있는 중환자는 1218명이다.

하이메 마날리크 칠레 보건부장관은 전국에서 가장 감염이 심한 지역은 수도 산티아고를 비롯한 수도권의 최소 6개 도시들이며 이 곳 주민 700만명에 대해서는 6월 12일까지 자택 격리와 이동금지를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장관은 특히 이 곳 수도권 주민들은 통행금지 등 정부 명령을 위반하고 그 동안 지역내 이동 건수가 30%나 증가했다며, 앞으로 방역에 관한 규칙을 준수해달라고 당부했다.

칠레는 5월부터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극적으로 증가하면서 국내에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뒤로 가장 높은 확진자 수를 매일 경신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mr@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