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민관협력 확대···수소상용차 시대 앞당긴다"

입력 2020.06.03. 16:08 수정 2020.06.03. 16:08 댓글 0개
현대차, 국내 최초 상용차 수소충전소 개소

현대자동차가 민관 협력 수소 산업 활성화를 위해 상용차 수소 충전 인프라 확충에 나선다.

현대차는 3일 현대차 전주공장(전북 완주군 소재)에서 국내 최초 '상용차 수소충전소' 개소식을 진행했다.

국내 상용차 산업에 주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전북지역 특성을 고려해 개소한 '상용차 수소충전소'는 기업과 지역 미래 경쟁력을 확보하고자 민관이 함께 참여한 것이 특징이다.

전북도와 환경부는 수소탱크, 압축기, 냉각기 등 설비 구축비용을, 완주군은 운영비용을 부담하며, 전북테크노파크는 운영 주관업무를 담당하게 된다. 현대자동차는 충전소 건축비 및 건설 부지를 제공한다.

이번에 개소한 충전소는 전북도에 위치한 첫 수소충전소이자 국내 최초 수소상용차 특화 충전소로 현재 국내 가동중인 기존 충전소(하루 최대 300kg 내외) 대비 약 2배 이상 늘어, 시간당 약 22대(넥쏘 기준)를 충전할 수 있는 능력을 갖췄다.

현대차 관계자는 "전북도 내 첫 수소충전소 완공으로 미래 수소사회에 한발짝 더 가까이 다가갈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며 "지역사회의 발전을 위한 다양한 시도와 노력을 통해 진정한 수소 사회로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대차는 수소전기차 개발 분야에서 축적한 경험 및 기술력을 바탕으로 수소버스, 수소트럭 개발 및 생산에도 박차를 가해 지역발전은 물론 미래 수소상용차 시장 선도를 위한 노력을 지속한다는 방침이다. 김옥경기자 okkim@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