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교육개혁 아쉽지만 성과도 있다" 임기종료 앞둔 김승환 교육감협의회장

입력 2020.06.02. 13:30 댓글 0개
2년 임기 이달 말 끝나… 시도교육감 위상·힘 커졌지만 개혁은 더뎌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맞는 교육콘텐츠 개발에 계속 나서야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김승환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이 2일 전북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기자간담회를 하고 있다. 2020.06.02 photo@newsis.com

[전주=뉴시스] 김민수 기자 = 김승환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장(전북도교육감)이 지난 2년간의 협의회장 업무 종료를 이달 말로 앞두고 있는 가운데 시·도 교육감의 강화된 힘에 대한 성과와 함께 아직도 미진한 교육개혁에 대한 아쉬움의 소회를 밝혔다.

김 협의회장은 2일 전북도교육청 브리핑룸에서 가진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2년간 협의회장과 전북도교육감으로서 두 집 살림을 하며 타이트하게 일을 한 것 같다”며 “협의회가 큰 의견 충돌없이 서로 이해하고 특히 화목한 분위기를 만든 것 같다”고 자평했다.

김 협의회장은 장학관교육연구관 특별채용 제한 규정 개정과 초빙교사 임용에 대한 권한 이행, 교원 자격연수 확대 등 의 실적을 밝힌 후, 협의회장으로서 고교무상교육을 실시하는 단계에서 어려움이 컸다고 털어놨다.

그는 “고교무상교육은 대선 공약임에도 시도교육청과 지자체에 많은 부분을 부담하게 돼 당시 일부 시도교육청을 중심으로 심각한 상태였다”며 “대선공약인 만큼 정부 몫을 늘려가야 한다는 취지로 정리돼 다행히 설득했지만 아쉬움이 크고 뒤끝도 남아 있다”고 밝혔다.

특히 줄기차게 강조해 온 ‘교육개혁’ 부문에 대해서는 공도 있었고 실도 있었다는 의견을 드러냈다.

김 협의회장은 “교육개혁과 관련해 시도교육청에 권한이양이 순조롭게 돼야 함에도 정부가 차일피일 미루는 태도를 보였지만 시도 교육감의 힘이 커진 것은 사실이고 변화된 일이다”고 강조했다.

전날 교육부의 공문을 예로 든 그는 “교육부가 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전국적인 모니터링단을 모집한다는 공문이 왔지만 지금도 과부하인 상태에서 이같은 보여주기식 업무는 할 수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교육개혁에 대해 방향을 설정하고 한 눈에 훑어보는 콘트롤타워가 없는 것이 무척 아쉽다”고 강조했다.

김 협의회장은 학생을 위한 가장 큰 장애물로 ‘수능 개혁’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전과목 절대평가 ▲특목고, 외고, 자사고 폐지 ▲대학교의 선발 자율권 등의 필요성도 제기했다.

김 협의회장은 “협의회를 위한 다양한 발언에 나서는 한편 앞으로 교육감으로서 ‘사람 키우기’를 위해 기회와 여건을 더 마련하도록 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아 온라인 수업 공유 등을 위해 노력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