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3년 뛰었을 뿐인데' 박지성, 日교토상가 역대 최고선수

입력 2020.06.02. 11:17 댓글 0개
日매체 선정…2002 교토에서 천황배 우승 후 유럽무대 진출
【수원=뉴시스】배훈식 기자 = 18일 오후 경기 수원시 팔달구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8 수원 JS컵 U-19 국제청소년축구대회 대한민국과 모로코의 경기에 참석한 박지성 JS파운데이션 이사장이 관중석을 바라보고 있다. 2018.04.18. dahora83@newsis.com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한국 축구 레전드 박지성(39)이 일본 프로축구 J리그2(2부리그) 교토 상가FC 역대 최고의 선수로 뽑혔다.

일본 축구 전문매체 사커다이제스트는 2일 "J리그1·2 클럽 역대 최고의 선수는 누구일까"라는 기사를 통해 박지성을 교토 상가 최고의 선수로 선정했다.

2000년 6월 당시 J리그1 소속이던 교토 상가 유니폼을 입은 박지성은 3시즌을 뛴 뒤 2003년 1월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끌던 네덜란드 에레디비지에 명문 PSV아인트호벤으로 이적하며 유럽 무대에 진출했다.

박지성은 교토에서 2002년 천황배 우승을 이끄는 등 팀의 에이스로 활약했다.

이 매체는 "박지성은 교토 소속으로 2002 한일월드컵에 나가는 등 크게 성장했다. 그리고 구단에 천황대 우승컵을 안기고 유럽으로 떠났다"고 설명했다.

교토에는 박지성 외에도 최용수 FC서울 감독을 비롯해 고종수, 곽태휘, 김남일 등 다수의 한국 선수가 활약했다.

그러나 사커다이제스트는 박지성이 교토에서 남긴 임팩트가 가장 강했다며 역대 최고의 선수로 선정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