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0%대 예·적금 의미없다...한달만에 5조 넘게 이탈

입력 2020.06.02. 06:00 댓글 0개
지난달 정기예·적금 682조
'낮은 금리'에 저축 줄이고
유동자금은 20.8조원 늘어
전월比 대출 증가세는 둔화

[서울=뉴시스] 박은비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금리 인하 여파에 시중은행의 저축성예금이 급격히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투자처를 못 찾는 대기성 자금은 지난달 크게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

2일 은행권에 따르면 지난달 KB국민·신한·우리·NH농협은행의 저축성예금인 정기예·적금 잔액은 682조1843억원으로 전월 대비 5조4724억원 줄었다. 지난 4월 2조7278억원 감소한 데 이어 감소폭이 더 커진 것이다.

반면 유동자금으로 분류되는 요구불예금 잔액은 지난달 541조9532억원으로 지난달 20조8259억원 늘었다. 지난 4월 1조3649억원 감소한 것과 비교하면 한 달만에 크게 늘어난 수치다.

0%대 예·적금 금리가 보편화되면서 더 이상 은행 이자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판단이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시중은행 관계자는 "대기자금은 늘고 저축성예금은 신규나 만기된 자금 재예치 수요가 줄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코로나19가 확산되고 금리 인하가 계속되면서 요구불예금이라고 하는 유동자금만 대기성자금으로 계속 들어오고 있다"고 설명했다.

대출 증가세는 주춤하는 모습을 보였다. 지난달 대기업 대출 잔액은 88조9027억원으로 전월 대비 3952억원 늘어나는 데 그쳤다. 지난 3월 8조949억원, 지난 4월 5조8052억원 증가한 것에 비하면 크게 줄어든 규모다.

은행권에서는 기업들이 직접 자금을 조달하는 시장 여건이 지난 3, 4월에 비해 나아지면서 은행 대출을 찾는 수요가 줄어든 것으로 보고 있다. 급전이 필요한 기업들은 이미 대출을 받아갔다는 분석도 있다.

중소기업 대출 역시 지난달 잔액 471조3620억원으로 전월 대비 7조4328억원 오른 것으로 집계됐다. 직전 달에는 8조4379억원 증가한 바 있다.

가계대출은 올해 들어 가파르게 상승하다가 지난 4월 증가세가 꺾였다. 지난달에는 627조3829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2조7353억원 늘어나는 수준이었다.

주택담보대출 역시 450조6097억원으로 전월 대비 1조8203억원 증가하는 데 머물렀다. 지난 3월부터 2개월 연속 전월 대비 4조원 가량 늘어났던 것에 비하면 급감한 모습이다.

다만 신용대출 잔액은 114조6858억원으로 직전 달의 2배 가까운 증가세를 보였다. 지난 4월 잔액은 113조6169억원으로 전월 대비 4974억원 증가했고, 지난달에는 전월 대비 1조689억원 늘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lverline@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금융/재테크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