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띵동', 배달대행사 20여곳 맞손···"전국 배달망 완성"

입력 2020.06.02. 00:18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오동현 기자 = 배달음식 주문 수수료 2%를 앞세운 '띵동'의 운영사 허니비즈가 바로고, 생각대로, 부릉 등에 이어 국내 주요 배달대행서비스 15개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서비스 연동에 돌입했다.

1일 허니비즈에 따르면 띵동과 손 잡은 신규 배달대행사는 배나구(DSP), 인비즈소프트(모아콜·와따·토마토), 비욘드아이앤씨(비욘드_비욘드딜리버리·최강배달·베테랑·로드파일럿·비욘드 배달인·비욘드 레몬콜·비욘드 엠터치·비욘드 하나로), 모아플래닛(슈퍼히어로·달리고·TNB) 등 5개 기업 15개 서비스다.

서비스 연계와 시너지를 위해 허니비즈는 보유 기술과 가맹점 네트워크 등 노하우를 이들과 공유한다. 허니비즈는 이번 협약으로, 띵동에서 발생한 배달음식 주문을 15개 서비스 연계사에 전달한다. 또한 가맹 매장에 배달대행사가 원할한 배송 서비스를 진행하도록 유관 업무를 지원한다. 이들 배달대행사는 띵동 배송 시스템과 파트너사 관리 등 운영 제반 사항을 관리하게 된다.

송효찬 허니비즈 최고운영책임자는 "전국 배달 대행을 수행하는 배달대행사 대부분과 협약 및 연동개발을 완료했다"면서 "전국 가맹점들의 배달 편의를 극대화하겠다"고 강조했다.

띵동은 최근 서울 관악구과 송파구, 성동구, 동작구, 부산진구 등을 전략지역으로 삼고, 실시간 배달음식 주문 서비스에 나섰다.

◎공감언론 뉴시스 odong85@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