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조선대-상지대, 공영형 사립대 추진 협력"

입력 2020.06.01. 17:07 수정 2020.06.01. 17:07 댓글 0개
상지대 총장·교무위원 등 23명 방문
5·18 40주년 기념 국립묘지 추모도

조선대학교와 상지대학교가 공영형 사립대 추진 등 사립대학의 공공성 강화에 힘을 모으기로 했다.

1일 조선대에 따르면 이날 상지대학교 정대화 총장을 비롯한 상지대학교 교무위원 23명이 광주를 방문했다. 상지대학교 교무위원들은 5·18광주민주화운동 40주년을 기념해 이날 오전 국립5·18민주묘지를 방문해 민주화운동에 헌신한 민주열사들을 추모했다.

이어 양 대학은 조선대 본관 3층 회의실에서 상호교류 협정을 맺었다. 협약식에는 정대화 총장을 비롯한 상지대 교무위원, 조선대 민영돈 총장을 비롯한 조선대 교무위원, 정종훈 조선대 병원장 등 총 37명이 참석했다.

협약 내용은 ▲공영형 사립대 추진을 포함한 대학의 공공성 강화 ▲교수 및 학생의 학술활동 교류 ▲학술 공동연구 및 학술회의 공동 개최 ▲출판물, 도서, 교육자료 및 정보의 상호 교환 ▲시설물의 상호 이용 ▲ 학생 해외봉사, 어학연수 프로그램의 개발 및 공동운영 ▲기타 상호 협력에 관한 사항 등이다.

이날 협약식에서 정대화 총장은 "우리나라 최초 민립대학인 조선대학교는 우리나라 사립대학에서 특별한 상징성을 갖고 있다"며 "교육부 '공영형 사립대 도입 효과성 검증을 위한 실증연구' 용역사업을 진행하고 있는 상지대와 조선대가 공영형 사립대 추진에 대한 협약을 맺게 되어 매우 뜻깊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민영돈 총장도 "사립대학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는 상지대학교와 의미 있는 협약을 맺게 되어 기쁘다"며 "양 대학이 돈독한 협력관계를 통해 우리나라 사립대학의 발전과 공공성 강화를 함께 견인해 나가자"고 전했다. 이윤주기자 lyj2001@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