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조선대, '온라인 수업 물의 강사'에 경고

입력 2020.06.01. 16:48 수정 2020.06.01. 16:49 댓글 0개
총장 재발방지 강력 경고
학과장 지난달 보직 사퇴

조선대는 온라인 강의 과정에서 타인이 제작한 유튜브 영상으로 수업을 대체하고 이를 문제 삼은 학생에게 강압적 태도를 보여 논란을 빚은 시간강사에 대해 서면경고를 했다.

1일 조선대에 따르면 글로벌인문대학 시간강사 A씨에 대해 지난달 1차 조사를 마무리하고 민영돈 총장 명의로 서면 경고했다. 해당 학과 학과장은 관련 논란에 책임을 지고 보직사퇴했다.

사건이 공론화되자 A씨는 원격강의 플랫폼인 e-클래스 등을 통해 3차례 공식 사과했으며 수업방법 개선과 실시간 화상채팅 플랫폼인 '줌(ZOOM)'을 이용한 실시간 강의, 콘텐츠 자체 녹음제작 등을 거듭 약속했다.

당초 A강사에 대한 수업 배제도 논의됐으나 이미 학기가 상당부분 진행된데다 학생들의 학습권 보호 등을 두루 감안해 1학기 수업은 진행하기로 했다.

다만 현재 공석인 학과장에 대한 후임인사가 이뤄지면 시간강사 관리감독권이 있는 학과장 중심으로 해당 강사에 대한 징계 수위 등을 결정할 방침이다.

한편 이번 학기 '교양 일어'를 담당한 A씨는 다른 사람이 제작한 유튜브 영상을 그대로 올려 1학기 비대면 강의를 대체했다. 이에 대해 일부 학생이 문제를 제기하자 '기억해둘테니 다음 학기에 다시 수강하세요', '출석하지 마세요. 시험도 혼자 보길 부탁한다' 등 여러건의 고압적인 댓글을 달아 논란이 일었다. 이윤주기자 lyj2001@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