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태평양전쟁희생자 유족회, 내일 "윤미향 사퇴" 기자회견

입력 2020.05.31. 22:33 댓글 0개
인천 강화군 모처 긴급 기자회견
"윤미향 사퇴·정의연 해체해야"
[서울=뉴시스] 이윤청 기자 = 검찰이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사무실에 대해 압수수색에 들어간 지난 20일 오후 정의연 간판이 보이고 있다. 2020.05.20. radiohead@newsis.com

[서울=뉴시스] 조인우 기자 = 일본군 위안부·강제징용 피해자 유가족이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및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의원(전 정의연 이사장)을 비판하는 기자회견을 연다.

태평양전쟁희생자 유족회는 "6월1일 오후 2시 인천시 강화군 모처에서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의연의 전신·정대협) 30년의 민낯을 밝히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겠다"고 31일 밝혔다.

유족회는 "지난 30년 간 위안부 문제를 악용한 윤미향은 사퇴하고, 목적을 이탈하고 또 하나의 시민권력이 된 정대협은 즉각 해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은 위안부가 다 죽기 전에 희생자 전체의 문제를 즉시 해결하라"고 덧붙였다. 또 일본 정부를 향해서도 "위안부, 피해 희생자들께 직접 사죄하고 전체 희생자 문제를 해결하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oi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건사고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