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사설> 21대 국회, 지역출신 의원들 초심 잃지말길

입력 2020.05.31. 18:02 수정 2020.05.31. 20:16 댓글 0개
사설 현안이슈에 대한 논평

21대 국회가 지난 30일 임기를 시작했다. 새 국회는 '일하는 국회', '생산적인 국회'로 위상을 재정립해야 한다는 국민과 지역민들의 요구가 그 어느 때보다 강하다.

특히 지역 출신 의원들의 역할과 활약에 대한 기대와 우려가 교차한다. 우려는 광주·전남 지역구 의원들이 대부분 초선인데다 더불어민주당 일색이어서 독주 체제로 인한 견제와 균형의 정치세력이 사라졌다는 점에서다. 물론 초선이라고 역량이 떨어진다든가, 국회 운영 특성상 독주를 염려할 일은 아니다. 오히려 기득 정치에 물들지 않은 정치 초심에 바탕해 지역 발전과 국익을 최우선에 둔다는 각오와 자세로 임한다면 이를 불식시키고도 남을 터이다.

지역 출신 의원들은 임기를 시작하면서 여러 각오와 다짐을 내놓았다. 한 의원은 "호남정치 1번지로서 우리 지역의 자존심을 회복하고, 나아가 경제와 문화가 함께 어우러진 최강의 도시로 거듭나도록 온 힘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또 다른 의원은 "임기 첫날 제 가슴에 달린 '6g짜리 작은 배지'의 큰 무게감을 온몸으로 느꼈다"며 "지역민의 기대에 어긋남 없이 부응하는 정치로 보답하겠다. 늘 초심을 잃지 않고 낮은 자세로 정치활동을 하겠다"고 말했다.

의원들은 한결같이 "변화된 시대에 걸맞게 강한 의지와 겸손한 자세로 의정활동에 임하겠다"고도 했다. 맞는 이야기다. 21대 국회는 역대 최악으로 비난받았던 20대 국회와 확실히 달라져야 한다. 그러려면 지역 출신 의원들의 역할이 중요하다. 호남이 대한 민국 정치지형을 바꾸는데 선도가 돼왔던 것처럼 지역 유권자들의 뜻을 받들어 우리 정치 지형을 개혁해나가야 한다.

이와 함께 5·18역사 왜곡법안 및 진상조사 근거법안의 발의와 처리, 광주형일자리, 인공지능(AI) 중심도시, 광주 군공항 이전, 에너지밸리 조성, 한전공대 안착, 첨단의료복합단지 조성, 전남권 의과대학 설립 등 지역 최대 현안들을 풀어내는데 최선을 다 하는게 마땅하다.

이 문제들을 풀어내느냐가 정치력을 검증받을 시험무대이기 때문이다. 다시 강조하건대, 초심을 잃지 말고 낮은 자세로 지역발전과 국익을 위해 성실하게 일하길 바란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