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짜릿한 재미···장성호 '황금빛 출렁다리' 열린다

입력 2020.05.31. 15:46 수정 2020.05.31. 15:47 댓글 0개

장성호 수변길에 두번째 출렁다리가 1일 열린다. 장성읍 용곡리에 길이 154m, 폭 1.8m로 지어진 이 다리는 옐로우 장성의 이미지를 담아 '황금빛 출렁다리'로 이름지어졌다. 다리를 중간중간 지탱하는 주탑이 없는 '무주탑 방식'으로 지어져 다리 한가운데로 갈수록 수면에 가까워지며 '출렁다리'의 짜릿한 스릴을 제대로 즐길 수 있다. 장성호 수변길 명품 트래킹 코스에 재미를 더해 줄 핫플레이스로 떠오르고 있다. 장성군 제공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사회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