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29만여 가구에 가계긴급생계비 1천5억 지원

입력 2020.05.31. 15:09 수정 2020.05.31. 15:09 댓글 0개
광주시, 가구당 평균 34만5천원

광주시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위기 극복을 위해 기준 중위소득 100% 이하 저소득가구를 대상으로 추진한 가계긴급생계비 지원사업 신청가구에 대한 심사작업을 완료했다고 31일 밝혔다.

광주시는 지난 4월1일부터 5월8일까지 온·오프라인으로 지원을 신청한 52만8천417가구에 대한 심사작업과 소득조회를 거쳐 29만1천522가구(64.8%), 1천5억8천180만원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지원결정가구를 가구원수별로 보면 30만원 지원 1~2인 가구가 17만8천284가구로 전체의 61.1%를 차지했다. 3~4인 가구(40만원) 9만5천224가구(32.7%), 5인 이상(50만원) 1만8천14가구(6.2%) 등이다. 가구당 평균 생계비 지원액은 34만5천원이다.

광주시는 현재까지 지원결정가구의 96.8%인 28만2천84가구에 970억3천900만원의 광주상생카드를 교부했다.

27일까지 753억2천900만원(77.6%)이 지역 내에서 이미 소비돼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와 골목상권 살리기에 기여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광주시는 현재 심사 중인 878가구와 향후 접수될 이의신청 건에 대해서도 최대한 신속하게 심사 작업을 진행해 사업이 조기에 완료되도록 할 계획이다.

이평형 광주시 복지건강국장은 "4·15총선과 코로나19 대응 등 어려운 여건 속에서도 예상보다 훨씬 많은 52만여 신청가구에 대한 심사작업이 차질없이 완료됐다"며 "시민들께 지원된 생계비가 착한 소비로 이어져 가계에도 보탬이 되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마중물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