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서울교육청, 관내 학교 30개에 찾아가는 '힐링 미술관'

입력 2020.05.31. 09:00 댓글 0개
코로나19 심리방역 일환…비교과활동 활용 가능
[서울=뉴시스]서울시교육청은 올해 하반기 관내 학교 30개에 명화를 순회 전시하는 '도서관 쏘옥~ 마음톡톡 움직이는 갤러리'를 내달부터 12월까지 연다고 31일 밝혔다. 사진은 전시의 한 예시. (사진=서울시교육청 제공). 2020.05.31.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정현 기자 = 서울시교육청은 올해 하반기 관내 학교 30개에 명화를 순회 전시하는 문화 사업을 연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학교 구성원의 불안감을 예방하는 '심리방역'의 성격이다.

서울시교육청은 31일 이 같은 내용의 '도서관 쏘옥~ 마음톡톡 움직이는 갤러리'를 내달부터 12월까지 연다고 밝혔다.

초등학교, 중학교 29개 내부 도서관과 제1서울창의예술교육센터에 명화를 전시한다. 명화는 6~8월, 9~10월, 11~12월씩 세 차례에 나눠 전시한다. 한 기간이 끝날 때마다 작품을 바꾸거나 다른 학교에 옮겨 순회 전시한다.

도슨트(Docent·작품 안내인)을 학교에 파견, 명화 작가와 작품 의도, 미술 사조를 학생의 눈높이에 맞춰 설명하는 시간을 갖도록 할 계획이다.

작품은 화풍별 대표작, 교과서 명화를 선정한다. '빛의 화가', '음악을 사랑한 화가들'과 같이 주제별로 작품을 구성하고, 안내판을 제작해 교육적 효과를 얻도록 돕는다.

해당 전시는 미술 수업, 학교생활기록부 내 비교과 활동인 창의적 체험활동, 방과후학교 등의 교육자료로도 활용할 수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dobagi@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