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광주·전남, 부처님오신 날···"코로나 종식 기원"

입력 2020.05.30. 15:44 댓글 0개
'코로나19 여파' 한 달 뒤늦은 봉축법요식 거행
방역 지침 준수, 불심으로 국난 극복·치유 염원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코로나19 여파로 불기 2564년(2020년) 부처님 오신 날 행사가 한 달 연기된 가운데 30일 오전 광주 서구 무각사 대법당에서 봉축법요식이 열리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합장을 하고 있다. (사진=광주시 제공) 2020.05.30. photo@newsis.com

[광주=뉴시스]변재훈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한 달간 연기됐던 불기 2564년(2020년) 부처님 오신 날 봉축법요식이 30일 광주·전남 주요 사찰에서 열렸다.

감염병 확산을 막고자 행사 규모는 축소됐으나, 사찰을 찾은 불자들은 마스크 착용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며 코로나19 조기 종식을 차분히 기원했다.

이날 오전 광주 무각사에서는 예년보다는 조촐한 규모의 봉축법요식이 진행됐다.

행사에서는 향·등·꽃·과일·차·쌀 등 여섯 가지 공양물을 부처님 앞에 올리는 육법공양과 자신의 몸과 마음을 청정히 하는 의미인 관불의식 등이 이어졌다.

부처님 오신 날을 맞아 사찰을 찾은 신도 2500여 명은 대부분 마스크를 착용했으며, 서로 거리를 두고 행사에 참석했다.

대화를 자제하고 소망을 적은 연등을 경내에 달며 봉축 의미를 되새기기도 했다.

무각사는 감염 방지 차원에서 산채비빔밥을 나누는 대중공양을 생략했다. 대신 육법공양에 올렸던 쌀로 지은 떡과 주먹밥 등을 신도들에게 나눠줬다.

[광주=뉴시스] 변재훈 기자 = 불기 2564년 부처님 오신 날인 30일 오전 광주 서구 무각사에서 봉축법요식을 대신해 코로나19 조기 종식과 치유를 염원하는 기도를 시작하는 입재식이 열렸다. 사찰 경내에 연등이 빼곡하게 걸려있다. (사진=광주 무각사 제공) 2020.04.30.photo@newsis.com

비슷한 시간대 광주 증심사도 신도 5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코로나19 국난 극복과 치유를 염원하며 봉축법요식을 열었다.

전남 순천의 송광사에는 봉축 의식에 동참하려는 신도 2000여 명이 사찰을 다녀갔다. 사찰 측은 주먹밥과 떡을 나눠주며 부처님의 자비로움을 되새겼다.

해남 대흥사도 부처님의 자비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이웃들에게 전해지기를 기원했다.

전남 장성 백양사, 구례 화엄사, 영암 도갑사 등 다른 사찰에서도 불자들이 부처님의 공덕을 기렸다.

◎공감언론 뉴시스 wisdom2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