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뉴욕증시, 트럼프 기자회견 후 소폭 상승···나스닥 1.29%↑

입력 2020.05.30. 05:37 댓글 0개

[서울=뉴시스] 양소리 기자 = 29일(현지시간) 등락을 지속하던 뉴욕 주요 증시는 이날 오후 2시께 열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 후 회복세를 보이며 소폭 상승 마감했다.

미·중 1단계 무역 합의 파기, 대(對)중 무역 관세 부과 등 최악의 상황이 벌어질 수도 있다는 공포가 사라지며 투자자들도 한숨 돌린 모습이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120.88포인트(1.29%) 상승한 9489.87로 장을 마감했다. 스탠더드 앤드 푸어스(S&P) 500지수는 14.58포인트(0.48%) 오른 3044.31을 기록했다.

다만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17.53포인트(0.07%) 내린 2만5383.11에 거래를 마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보안법) 제정에 따라 홍콩의 특별지위를 박탈하기 위한 조치를 밟겠다고 밝혔다.

그는 백악관에서 진행한 중국 관련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홍콩이 나머지 중국으로부터 별도의 관세 및 여행 구역이라는 특혜 대우를 철회하는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국은 홍콩의 자치권 침해에 직접 또는 간접적으로 관여한 중국과 홍콩 관계자들을 제재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했다.

그는 "중국이 홍콩에 대한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 약속을 '일국일제'(한 국가 한 체제)로 대체하려 한다"며 "따라서 홍콩을 특별대우하는 정책 면제를 제거하는 절차를 시작하도록 내 행정부에 지시했다"고 강조했다.

다만 미중 1단계 무역 합의의 향방에 관해서는 전혀 언급하지 않았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책임을 물으며 대중 추가 관세 부과 가능성을 시사한 바 있다. 일부 매체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이 또 다시 관세 전쟁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며 긴장감을 조성했다.

마켓워치는 전문가를 인용해 "세계 경제가 기반을 잡아가고 있다"며 중국과의 긴장 완화는 잠재적 콘솔리데이션(consolidation: 산업 통합)의 문을 열어준다"며 "투자 진입 기회가 곧 형성될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und@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