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비무장 흑인 사망'에 분노한 美···총격·방화 일어나며 시위 격화

입력 2020.05.29. 15:46 댓글 0개
미니애폴리스 경찰서 건물 점거·방화
덴버서 차량이 시위대 공격하기도
[미니애폴리스=AP/뉴시스] 28일(현지시간) 불타는 미국 미네소타 미니애폴리스 3관할 경찰서 앞에 시위대가 모여있다. 시위대는 비무장 상태에서 경찰에게 목이 짓눌려 사망한 흑인 남성 조지 플로이드 사건에 항의하기 위해 모였다. 2020.05.29.

[서울=뉴시스] 김난영 기자 = 지난 25일 미네소타에서 발생한 비무장 흑인 사망 사건이 미 전역에서 분노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정의 실현'을 요구하는 시위가 격화하는 가운데 시위대를 겨냥한 또 다른 폭력 행위도 우려된다.

CNN과 워싱턴포스트(WP)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28일(현지시간)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선 분노한 시위대가 경찰서 건물을 점거하고 불을 질렀다. 미니애폴리스 경찰서는 지난 25일 사망한 조지 플로이드를 제압한 경찰관들이 소속됐던 곳이다.

당시 경찰관들은 취한 행인들이 위조지폐를 사용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현장에서 플로이드를 체포했다. 그러나 제압 과정에서 경찰이 무릎으로 플로이드의 목을 장시간 눌러 결국 사망케 했다.

이후 비무장 상태로 엎드려 목이 눌린 채 "숨을 쉴 수 없다"라며 무릎을 치워 달라고 애원하는 플로이드의 모습이 담긴 당시 동영상이 유포되며 흑인 공동체를 비롯한 미국 사회가 공분하고 있다.

[미니애폴리스=AP/뉴시스]지난 25일(현지시간) 미 미네소타주 미니애폴리스에서 미니애폴리스 경관 다넬라 프레이저가 제공한 동영상 캡처 사진에 한 경관이 수갑이 채워진 채 숨을 쉴 수 없다고 애원하는 조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누르고 있다. 미국 전역의 경찰과 사법 전문가들은 플로이드의 목을 무릎으로 눌러 이후 구금 상태에서 사망하게 한 미니애폴리스 경관의 과잉 진압을 광범위하게 비난하고 있다. 2020.05.29.

이 사건이 공론화되자 시 당국이 제압에 연루된 경찰관 4명을 파면했지만, 분노는 사그라지지 않는 모습이다. 이날 시위가 격화되며 상점 등 시설 여러 곳이 파괴되고 약탈 피해를 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미니애폴리스시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경찰 관할 일부 구역에서 가스관이 절단되고 빌딩 내 폭발물이 설치됐다는 '미확인 신고'가 있다며 인근 주민들에게 대피를 권고하기도 했다.

시위는 미니애폴리스 외에도 뉴욕, 뉴멕시코 앨버커키, 오하이오 콜럼버스 등으로 확대됐다. 이 지역에서도 일부 시위대가 주의회 건물 진입을 시도하다 제지당하는 등 시위가 격화 양상을 보이고 있다.

아울러 콜로라도 덴버에선 의회 인근 시위 현장에서 총격 신고가 접수되기도 했다. 덴버 경찰은 트위터를 통해 현장에 경찰이 배치됐다며 "조사가 진행 중이고 동기는 알려지지 않았다. 부상자 신고는 없었다"라고 밝혔다.

시위가 격화되며 일각에선 시위대를 노린 폭력 행위가 발생할 가능성에도 우려가 제기된다.

이와 관련, WP는 이날 시위 현장에서 신원 불명의 차량이 시위대 사이를 헤집는 영상을 입수해 보도했다. 영상에는 한 시위 남성이 전진하는 차량 보닛 위에 올라앉고, 다른 시위대가 차량 옆쪽으로 붙어 주행을 막으려는 듯한 모습이 담겼다.

이후 보닛 위 남성이 떨어지자 문제의 차량이 그대로 전진하는가 싶다가 갑자기 방향을 틀어 해당 남성을 뒤에서 친다. 이에 충격을 받은 시위대가 소리치며 문제의 차량 뒤를 쫓아 달린다. 당시 차량 운전자가 웃고 있었다는 게 시위 참가자의 증언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이번 사건과 관련, 플로이드 사망 당시 제압 영상을 봤다며 "매우 나빴다"라고 말했다. 백악관 측은 트럼프 대통령이 플로이드 사망 영상을 본 뒤 격노했다는 설명을 내놨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그 자신도 반이민 정책 홍보 및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반중국 행보, 민주당 신인 정치인 공격 등 과정에서 여러 차례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미 언론들은 이번 사건이 오는 11월 대선을 앞두고 대선 쟁점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미국 내에선 경찰의 과잉 제압으로 흑인이 사망하는 사건이 빈번히 발생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imzero@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