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세월호, 예술로 담다' 목포서 시민문화예술학교 열린다

입력 2020.05.28. 11:10 댓글 0개
독립영화 상영·미술작품 창작 등 프로그램 진행
6월4일~7월30일까지 운영…참가자 선착순 모집
[목포=뉴시스] 세월호 시민문화예술학교 포스터. (사진=세월호목포실천회의 제공) 2020.05.28. photo@newsis.com

[무안=뉴시스] 박상수 기자 = 세월호가 4년째 거치되고 있는 전남 목포에서 4.16 참사 6주기를 맞아 세월호시민문화예술학교가 열린다.

세월호잊지않기목포지역공동실천회의는 오는 6월4일부터 7월30일까지 10회에 걸쳐 '세월호, 예술로 담다'란 주제로 시민참여 문화예술교육을 진행한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시민문화예술학교는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해마다 4월에 진행해오던 4.16 기억행사를 진행할 수 없게 된데 따라 진행된다

시민문화예술학교는 미술학교와 영화학교 등 두 개의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

세월호 미술학교는 그림엽서, 티셔츠, 노란리본 브로치, 도자기, 판화 만들기 등 다채로운 예술체험으로 진행되고, 시민들의 수업을 통해 완성된 창작물은 교육이 모두 마무리 되는 7월 말 발표회를 통해 전시할 계획이다.

세월호 영화학교는 최근 만호동의 근대건축물인 조선미곡창고를 리모델링해 만든 독립영화관에서 매주 목요일에 진행된다.

세월호의 참사를 주제로 만든 '부재의 기억', '유령선', '그날, 바다' 등 10여 편의 독립영화들을 매주 함께 감상하고 토론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또 시민문화예술학교의 참가자들은 오는 6월14일 세월호 참사의 현장이었던 진도 팽목항과 희생자를 기억하기 위해 304그루의 나무를 심어놓은 기억의 숲, 그리고 세월호가 거치돼 있는 목포신항을 찾아 그날의 아픔을 함께 느끼고 공감하는 '세월호 기억버스' 프로그램도 갖는다.

이 날은 팽목항에 마련된 희생자들의 분향소 공동참배와 헌화 그리고 노래, 퍼포먼스, 인형극 등의 다채로운 문화예술공연이 곁들여 진다.

세월호시민예술학교는 현재 수강생을 모집 중이며 각 프로그램별 참여인원은 20명 이내로 선착순으로 마감된다.

세월호목포실천회의 송정미 공동대표는 "온 국민이 바라고 있는 세월호 참사의 진실규명과 책임자 처벌에 대한 공소시효가 불과 10개월 정도밖에 남지 않았다"면서 "시민들의 지속적인 관심과 참여만이 진상규명과 안전사회 건설의 기초를 다질 수 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어 "지역의 예술가와 함께 만들어가는 시민문화예술학교를 통해 시민들의 예술적 감수성을 높이고 수업을 통해 창작된 결과물은 성과전시회를 열어 우리의 이웃에게 세월호의 기억과 남은 사회적 과제를 알리는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세월호잊지않기목포지역공동실천회의는 목포지역 40여 개의 시민사회단체가 참가해 2016년부터 활동하고 있으며, 4.16 가족협의회, 4.16재단과 연대사업을 통해 세월호 참사의 진상규명과 책임자 처벌, 세월호잊지않기 홍보활동 등을 펼쳐오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