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홍콩 경찰 시위대 240명 체포···시위대, 보안법·國歌법에 반대

입력 2020.05.27. 19:59 댓글 0개
[홍콩=AP/뉴시스]27일 홍콩 입법부 앞에서 시위 진압 경찰이 시위대를 향한 경고문을 들고 시위대 해산을 시도하고 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처벌 대상을 대폭 확대하는 홍콩 국가보안법 수정안을 추진하는 가운데 홍콩 시위대는 입법부 청사 밖에서 이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0.05.27.

[서울=뉴시스] 문예성 기자 = 홍콩 입법회(의회)가 27일 중국의 국가(國歌)를 모독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국가법'을 심의하는 가운데 오후들어 시위 분위기가 고조돼 경찰이 240명을 체포했다.

환추왕은 홍콩 경찰 페이스북을 인용해 “경찰이 몽콕에서 60명, 코즈웨이베이와 센트럴 지역에 180명을 체포했다”고 전했다.

홍콩 경찰은 이들을 불법 집회 참여 등 혐의로 체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불법 시위대는 즉각 해산해야 한다. 경찰은 지속해서 엄격히 법 집행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앞서 현지 언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입법회 주변 등 도심에서 수백명이 시위를 벌였고, 경찰이 시위대를 해산하기 위해 최루탄을 발사했다고 보도했다.

SCMP에 따르면 경찰은 코즈웨이베이에 있는 쇼핑몰인 하이산 플레이스에서 약 80명에 대해 검문했고, 최소 16명을 체포했다. 체포된 사람 중 3명은 화염병을 소지하고 있었다.

또다른 현지언론인 홍콩01은 11시30분(현지시간) 기준 경찰이 14~40세 16명을 체포했고, 3대의 차량을 견인했다고 전했다.

[홍콩=AP/뉴시스]27일 홍콩 중심부에서 시위 진압 경찰이 시위대를 정리하기 위해 대열을 갖추고 있다.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가 처벌 대상을 대폭 확대하는 홍콩 국가보안법 수정안을 추진하는 가운데 홍콩 시위대는 입법부 청사 밖에서 이에 반대하는 시위를 벌이고 있다. 2020.05.27.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홍콩보안법 제정이 추진되는 와중에 홍콩 입법회는 이날 국가법 2차 심의에 나섰다.

'국가법'은 중국 국가인 '의용군행진곡'을 장례 의식이나 상업 광고에 사용하는 등 모독이나 조롱하는 행위를 처벌하는 내용으로, 이날 입법회 심의를 거쳐 내달 4일에 표결을 통해 통과될 것으로 예상된다.

범민주 진영은 이에 맞서 이날 오전부터 출근길 대중 교통 방해와 입법회 주변에서의 시위를 예고했지만, 약 3000명의 경찰이 동원돼 삼엄한 경비에 나서면서 오전까지 입법회 주변에서는 별다른 움직임이 없었다.

다만 홍콩 도심 곳곳에서는 국가법과 홍콩보안법에 반대하는 산발적인 시위가 계속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국제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