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공공기관 이전 시즌2···광주·전남 유치 '사활'

입력 2020.05.26. 11:20 수정 2020.05.26. 11:20 댓글 8개
나주혁신도시 전경. (사진=나주시 제공)

공공기관 제2차 지방이전 사업이 예고되면서 광주·전남이 유치전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26일 광주시와 전남도에 따르면 오는 28일 국토교통부의 '혁신도시 성과평가 및 정책지원용역'이 발표된다. 이번 결과는 지난 2005년 조성이 시작된 혁신도시와 공공기관 지방이전 효과를 분석한 내용으로 이는 향후 공공기관 추가 이전과 관련해 혁신도시 정책의 지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따라 광주시는 '혁신도시 시즌2'에 대비해 오는 6월 말 혁신도시 연구기획 TF 총괄위원회를 열고 국토부 용역결과에 따라 유치 방향과 세부 전략 등을 세울 예정이다.

혁신도시 현황(2019년 말 기준). 국토교통부 제공

시는 에너지(3), 정보통신(3), 문화예술(9), 농생명(2), 환경생태(6), 과학기술(6), 복지노동(6) 등 7개 분야 35개 기관을 1차 유치 목표로 세우고 있다.

이외에도 혁신도시 정주여건 개선 및 공공기관 연계 특화사업을 발굴하기 위해 에너지, 문화, 정보통신기술(ICT), 농생명, 교통 등 5개 분과로 혁신도시 연구기획 TF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전남도는 1차 공공기관 이전을 포함한 불균형 배치의 총량(기관수)의 문제점과 함께 2차 이전은 호남권 추가배정에 대한 당위성을 강조할 예정이다.

이에 전남도는 정무부지사를 단장으로 정책기획관실, 건설교통국, 광주전남연구원이 참여한 TF를 운영, 호남·영남권 정책공조와 함께 국토부 용역 진행 및 2차 이전 동향 파악 등에 나선다.

전남도의 유치 희망 공공기관은 ▲에너지분야 한국지역난방공사·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등 5개 기관 ▲농생명분야 식품안전정보원 등 2개 기관 ▲문화예술분야 한국문화관광연구원·한국문화예술교육진흥원 등 5개 기관 ▲정보통신분야 한국우편사업진흥원·한국데이터진흥원 등 3개 기관 ▲해양수산 분야 한국해양환경공단·한국어촌어항공단 등 3개 기관 ▲환경분야 한국환경공단·환경산업기술원 등 5개 기관을 포함해 총 23개 기관이다.

한편 '혁신도시 시즌1'에서 광주·전남 공동혁신도시 이전공공기관은 한국전력공사 등 에너지(4), 한국농어촌공사 등 농생명(5), 우정사업정보센터 등 정보통신(4), 한국콘텐츠진흥원 등 문화예술분야(3) 등 4개 분과 총 16개 기관이 이전했다.

김누리기자 nurikim15@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8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