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성인용품 사면 걸리니까 건강식품 사야지"

입력 2020.05.26. 09:02 수정 2020.05.26. 09:02 댓글 1개
시교육청, 사립유치원 일탈 확인
올 감사결과…예산 빼먹기 ‘여전’
보조금 부당 수령·교사 급여 횡령
광주시교육청. 사진제공=뉴시스

유치원 예산으로 명품 가방과 성인용품 등을 구매했다는 감사결과가 나와 물의를 일으킨 사립유치원들의 일탈행위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 내 유치원들이 예산으로 원장 개인이 쓸 수백만원대의 건강식품을 구매하는가 하면 부당한 방법으로 국가보조금을 수령한 내용 등이 감사에 적발됐다.

26일 광주시교육청에 따르면 올해 두 차례에 걸친 사립유치원들에 대한 감사 결과 지역내 수개의 사립유치원들이 예산의 부적절한 운용과 횡령 등의 사례로 적발됐다.

먼저 A유치원은 지난 2016년 3월부터 2018년 9월까지 2년이 넘는 기간동안 유치원 예산으로 615만원 어치의 원장의 개인 건강식품을 12차례에 걸쳐 구매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원장의 개인 생식(2건) 81만원 어치와 음료(23건) 89만원 어치를 각각 사들이는 등 총 789만원을 개인용품을 사는데 썼다.

B유치원은 2016년 5월부터 2019년 10월까지 유치원 예산으로 원장 개인의 물품 등(28건) 총 200만원 어치를 구입했다. 시 교육청은 A유치원과 B유치원 원장이 사적으로 구매한 물품구입비를 유치원 회계에 보전토록 조치했다.

실제 징수한 원비보다 적게 신고한 뒤 국가보조금을 부당하게 받아낸 사례도 적발됐다.

B유치원은 2016학년도와 2018년도에 이같은 방법으로 운영비 총 2천70만원을 받아낸 것으로 나타났다. C 유치원도 2018년도 당시 같은 수법으로 2천400만원을 부당하게 수령했다. 이들 유치원은 원비를 전년도보다 인하하거나 동결, 1.3%내 수준에서만 인상하면 운영비가 지급되는 점을 악용했다. 시교육청은 부당하게 받아낸 운영비를 반납토록 지시했다.

교사들의 급여를 횡령하거나 부족하게 지급한 사실도 드러났다. A유치원은 일부 직원에 연말정산결과로 환급해야 할 100여만원을 돌려주지 않은 한편, 2016년 3월부터 올해 2월까지 행정·시설관리 등을 담당한 직원의 국민연금 가입 등을 누락시켰다. D유치원은 2017년 2월과 2018년 1월 교사 5명의 급여를 최저 임금보다 총 43만 4000원 적게 지급한 사실이 적발됐다. 이영주기자 lyj2578@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1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