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예술인 복지사업 대상자 전남 800명··· '전국 1%'그쳐

입력 2020.05.25. 17:46 수정 2020.05.25. 17:46 댓글 0개
김기태 도의원, 긴급 복지사업 지원 필요 강조
김기태 전남도의원

예술인들이 각종 지원사업 대상이 되기 위해서 예술활동증명서를 발급받아야 하지만 전남지역 예술인 중 증명서 발급비율은 전국 1%수준인 800명에 불과해 각종 지원사업에서 소외받고 있다는 지적이다.

25일 김기태 전남도의원(민주당·순천1)에 따르면 전남지역 예술인 중 예술 활동증명서를 발급받은 예술활동증명자는 800명(3월 기준)으로 전국 7만3천231명의 1.09%수준이다.

예술활동증명자 중 5만2천207명(72.29%)가 수도권에 집중돼 있으며 전북만 해도 1천835명으로 전남보다 1천여명이 더 많은 실정이다.

한국예술인복지재단에서 시행하는 지원사업 대상자로 적용받기 위해서는 반드시 예술활동증명서가 있어야 하지만 3천718명에 달하는 전남 지역 대부분의 예술인들은 지원대상에서 제외돼 있다.

또 최근 국회를 통과해 도입을 앞두고 있는 예술인 고용보험 제도 역시 예술활동증명서가 있어야 한다.

김 의원은 "정부가 예술인 복지 정책의 지역 격차를 완화하고 지역예술인의 특수성을 정책에 반영해야 한다"며 "전남도 지역예술인들이 열악한 창작여건 속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최소한의 생계유지가 될 수 있도록 취약예술계층에 대한 긴급 복지사업을 지원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도철원기자 repo333@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