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與 '일하는 국회 추진단' 가동···법사위 개혁 1순위

입력 2020.05.25. 17:00 수정 2020.05.25. 17:00 댓글 0개

더불어민주당이 21대 국회의 최우선 과제로 '일하는 국회'를 내세운 가운데 25일 국회에서 '일하는 국회 추진단' 첫 회의를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이날 회의에서는 21대 국회 핵심 과제로 법제사법위원회 개혁을 꼽으며 의지를 다졌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열린 추진단 첫 회의에서 "21대 첫번째 국회를 통과하는 법은 '일하는 국회법'이 돼야 한다"며 "저와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일하는 국회법에 합의해서 공동발의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에 한정애 일하는 국회 추진단장은 "때가 됐다는 생각이 든다"며 "일하는 국회를 위한 운영방안에서 과연 걸림돌이 뭐길래 안되고 있는지를 찾아서 걸림돌을 제거하는 것이 우리 역할"이라고 화답했다.

추진단에 속한 민주당 의원과 21대 당선인들은 개혁과제로 '법사위'를 첫손에 꼽았다.

정춘숙 의원은 "법사위의 체계자구 심사권이 반드시 폐지돼야 한다"며 "(법사위가) 다른 법을 훼손하기도 하고 통과시키지 않는 주된 역할을 하는 것을 반드시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조응천 의원도 "법사위에 있는 동안 암걸릴 것 같은 느낌으로 내내 살았다"며 "내가 법사위에 있었던 경험으로 최대한 열과 성을 다해서 일하는 국회를 만들겠다"고 다짐했다.

서울=김현수기자 cr-2002@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정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