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전남대 연구팀, 안구건조 방지 콘택트렌즈 개발

입력 2020.05.25. 16:20 수정 2020.05.25. 16:20 댓글 0개
윤경철 교수팀, 산업부 사업 선정
산학연 참여…연간 600억 경제효과

스마트폰 과다 사용 등으로 안구건조증 환자가 매년 20%씩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전남대 연구팀이 안구건조를 막는 콘택트랜즈 개발에 나섰다.

25일 전남대학교에 따르면 윤경철 교수(안과학)팀이 안구건조를 막는 콘택트렌즈 개발을 골자로 한 신규지원 과제를 제시해 산업통상자원부와 한국산업기술평가관리원의 2020년 바이오 산업핵심개발사업에 선정됐다.

연구팀은 앞으로 5년 동안 국비 26억, 민자 10억 등 모두 36억 원을 지원받아 콘택트렌즈를 이용한 고효율 약물전달 기술을 개발하게 된다.

'안구건조 개선을 위한 체내 pH 감응형 약물전달 콘택트렌즈 개발'은 콘택트렌즈에 안구건조의 개선이 가능한 약물을 탑재시킨 후 눈에 착용해 장기간 유효 농도를 유지하는 것이다.

기존의 안약은 약물 투과율이 낮고 잔류시간이 짧으며, 콘택트렌즈는 약물방출의 지속성이 낮은데다 유통과정상의 안정성 문제도 제기돼왔다. 그러나 이번에 개발될 신기술을 사용할 경우 pH 5.5 보존액 안에서는 탑재된 약물이 소실되지 않고, 눈에 착용한 뒤 pH 7.4에 도달할 때 약물방출이 시작돼 줄곧 유지된다.

기술 개발은 총괄책임자인 윤경철 교수가 사업을 주관하고, 조선대 김호중 화학과 교수는 약물전달 소재 개발, 전남생물산업진흥원 나노바이오연구센터(문명재 팀장)는 소재·제품 특성평가, ㈜윈스는 시제품 개발을 각각 담당한다. 또 ㈜휴온스는 식약처 인허가 및 상용화를 맡기로 했다.

윤경철 교수는 "이 치료제의 시장 규모는 국내 3천억원, 세계 6조원으로 추정된다"며 "사업화로 이어질 경우 지역 일자리 창출과 매년 600억 원 이상의 경제적 성과를 거둘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윤주기자 lyj2001@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교육노동환경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