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한국 축구와 월드컵

입력 2017.09.06. 14:14 수정 2017.09.07. 08:54 댓글 0개
박석호의 무등데스크 무등일보 정치부장

내년 6월이면 지구촌은 거대한 축구공에 빠진다.

2018러시아월드컵이 열리는 해로, 전 세계인들은 축구장과 TV 앞에서 밤낮을 설친다. 우리나라도 6일 9회 연속 월드컵 본선 진출이라는 금자탑을 세우며 이 이 축제의 주인공이 된다.

우리나라가 월드컵에 처음으로 본선 무대를 밟은 것은 지난 1954년 스위스 월드컵이다. 아시아의 변방국에 불과했던 우리나라는 헝가리에 9대 0, 터키에 7대 0으로 졌지만 우리에게는 소중한 첫 경험이었다.그리고 32년만인 1986년 멕시코 월드컵을 시작해 1990년 이탈리아 월드컵, 1994년 미국 월드컵, 1998년 프랑스 월드컵, 2002년 한일월드컵, 2006년 독일월드컵 2010년 남아공월드컵, 2014년 브라질 월드컵에 이어 2018년 러시아월드컵까지 9회 연속 본선 무대에 올랐다. 특히 2002년 한일월드컵에서 태극전사들이 광주에서 쓴 ‘4강 신화’는 잊지 못할 명장면이다. 또 거스 히딩크 감독이 이탈리아와의 16강전을 앞두고 남긴 “나는 여전히 배가 고프다”(I am still hungry)라는 명언은 지금도 회자되고 있다.

월드컵 9회 연속 진출에 성공한 나라는 세계적으로도 몇 국가 밖에 없다. 아시아에서는 우리가 유일하고 브라질, 독일, 이탈리아,아르헨티나, 스페인 뿐이다. 비록 유럽이나 남미에 비해 축구 실력이 떨어진다고 평가를 받고 있는 아시아라는 무대에서 이룬 것이지만 기록만으로는 ‘축구 강대국’과 겨뤄도 손색이 없다.

포털사이트 어학사전에서 월드컵 (World Cup)을 검색하면 스포츠경기의 국제선수권대회로 축구, 배구, 스키, 골프 따위가 있다고 돼 있다. 하지만 우리는 1930년 이래 4년마다 열리는 국제축구연맹(FIFA) 주최의 축구 대회를 떠올린다. ‘월드컵=축구’라는 인식이다.

우리나라 국민에게 축구는 무엇일까? 우리나라에서 축구는 단순한 운동 경기가 아니다. 소설가 고원정은 신문 칼럼에서 축구를 이렇게 표현했다. “축구라는 2시간 짜리 콘서트는 다음 날 온 나라의 분위기를 좌우한다.”

2002년 한일월드컵 이후 다소 추줌해 졌지만 한국 축구에 대한 국민들의 기대는 여전히 신앙에 가깝다. 비록 한국이 9회 연속이라는 대기록을 세웠지만 예선전을 지켜본 국민들의 평가는 ‘뻥축구’, ‘동네축구’, ‘0점축구’등으로 요약된다. 이제 러시아월드컵까지는 9개월 밖에 남지 않았다. 국민들은 지더라도 멋진 경기를 보고 즐기면 족하다. 축구협회와 지도자,그리고 선수들의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기대한다. 오는 2018년 6월 첫 경기의 킥오프 휘슬이 울리면 우리나라는 또 한번 붉은 함성으로 뒤덮일 것이다.

박석호 정치부장 haitai2000@naver.com

최근 무등칼럼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