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시스

[K리그]'2패' 수원 vs '2무' 인천, 첫 승은 누가 차지할까?

입력 2020.05.23. 07:30 댓글 0개
수원 삼성, 개막 후 전북, 울산에 2연패 수렁
'짠물 수비' 인천은 2경기 연속 무승부
[서울=뉴시스] 개막 후 2연패를 당한 수원 삼성이 인천을 상대로 첫 승을 거둘까. (제공=프로축구연맹)

[서울=뉴시스] 안경남 기자 = 프로축구 K리그1(1부리그)에서 아직 첫 승을 신고하지 못한 수원 삼성과 인천 유나이티드가 만난다. 간절한 승리를 누가 먼저 차지할지 관심이 쏠린다.

수원과 인천은 23일 오후 4시30분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하나원큐 K리그1 2020 3라운드를 치른다.

양 팀 모두 개막 후 2경기에서 승리가 없다.

홈 팀 수원은 전북 현대(0-1패), 울산 현대(2-3패)와의 2연전에서 모두 석패했다. 전북과 개막전은 잘 싸우다가 안토니스의 퇴장 악재로 무릎을 꿇었고, 울산과 2라운드는 두 골을 앞서다 후반에 내리 세 골을 실점하며 무너졌다.

승점을 하나도 얻지 못한 수원은 승격팀 부산 아이파크, 광주FC와 함께 최하위권에 처져 있다.

울산전에서 비록 역전패를 당했지만, 고승범과 크르피치가 득점포를 가동하며 골 맛을 본 건 긍정적이다. 지난해 득점왕 타가트도 터질 때가 됐다.

다만 수비 집중력은 해결할 과제다. 앞선 두 경기 모두 잘하다가 후반에 수비가 흔들렸다.

[서울=뉴시스] 인천 유나이티드의 살림꾼 마하지. (제공=프로축구연맹)

'잔류왕'으로 불리는 인천도 전통적인 '슬로 스타터'답게 시즌 초반 2경기에서 승리를 거두지 못했다. 대구FC와 0-0으로 비겼고, 성남FC와도 득점 없이 무승부를 기록했다.

개막 후 2경기에서 득점도 없고 실점도 없는 팀은 인천이 유일하다.

골이 없는 건 아쉽지만, 2경기 연속 무실점 수비는 합격점을 받았다. 올 시즌 임완섭 감독 부임 후 문제였던 수비가 개선되며 '짠물 수비'를 자랑한다.

특히 스리백 수비 앞에선 '중원의 핵' 마하지가 종횡무진 그라운드를 누비며 상대 에이스를 꽁꽁 묶고 있다. 지난 대구와 개막전에선 세징야를 지워버렸다.

역시나 문제는 공격이다. 수비에 무게를 두면서 역습 시 공격 숫자가 부족하다.

시선은 2년 연속 두 자릿 수 득점을 기록한 무고사에게 향한다. 수원의 실점률을 감안하면 무고사의 한 방이 터져줘야 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일반 주요뉴스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