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2017년, 장자의 ‘혼돈’을 읽다

입력 2017.09.05. 15:34 수정 2017.09.06. 08:27 댓글 0개
손정연 아침시평 언론인/전 한국언론재단 이사

10일 전, 안철수 국민의당 새 대표가 “정부·여당의 오만과 독선 견제”를 얘기했습니다. 당선소감에서입니다. ‘오만과 독선’-. 이 말은 자유한국당이 문재인 정부 들어 전매특허처럼 사용하고 있는 말 아닌가요. 일종의 프레임이지요.

안철수 대표가 왜 한국당이 사용하는 프레임 언어를 사용했을까 국민들도 문재인 정부의 국정운영 행태를 ‘오만과 독선’으로 인식하고 있을까 궁금증이 들어 여론조사를 찾아 보았습니다.

안 대표가 소감을 밝힌 뒷날(8월 28일), 리얼미터가 발표한 여론조사를 보니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은 73.9%로 나타났습니다. 9월 4일 발표에서는 지난주보다 0.8% 하락했지만 73.1%가 ‘잘하고 있다’고 답했습니다. 이 정도 수치라면 국정운영 체감도에 있어 안 대표가 느끼는 것과 국민들이 느끼는 체감도 사이 차이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현실에 대한 체감도 얘기가 나온 김에 몇 가지 더 눈에 띄는 것이 있습니다. 세기의 재판이라고 불린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 선고공판에서 재판부는 국민적 관심과는 달리 왜 법정 중계를 못하게 했을까요 우병우 재판에서 언론으로부터 ‘검찰의 수모’(노컷뉴스 8월 30일 보도 참조)라고 보도될 만큼 검찰은 무슨 이유로 판사로부터 수사지휘를 받아야했을까요 뉴라이트 사관 논란에 휩싸인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게 ‘생활 보수’가 아닌, 올바른 역사인식을 요구하는 것은 잘못된 일일까요 북 핵실험 대응 정국에서 한국당이 부당노동 행위 조사를 거부한 김장겸 MBC 사장 체포영장 발부에 장외 투쟁할 만큼 그 사안이 중요한 현안일까요

국민들이 기대하는 수준과 현실 사이 체감온도가 많이 다릅니다. 지난 촛불혁명에서 국민들이 원한 것은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 달라’는 것이었습니다.

현재 벌어지고 있는 숱한 정치적 상황과 주요 재판, 언론 현장, 청문회 등 각종 사회적 현안에서 요란한 소리에 비해 정작 중요한 두 가지가 잘 보이지 않습니다. 공적 책임과 ‘공공성’입니다.

장자 내편 ‘응제왕(應帝王)’편에 이런 얘기가 나옵니다.

“남해의 임금을 숙()이라 하고 북해의 임금을 홀(忽)이라 하며 중앙의 임금을 혼돈(混沌)이라 한다. 숙과 홀이 때마침 혼돈의 땅에서 만났는데, 혼돈이 매우 융숭하게 그들을 대접했다. 숙과 홀은 혼돈의 은혜에 보답할 의논을 했다.

사람은 누구나 눈, 코, 귀, 입의 일곱 구멍이 있어서 그것으로 보고 듣고 먹고 숨 쉬는데 이 혼돈에게만 없으니 시험 삼아 구멍을 뚫어 주기로 했다. 그래서 날마다 한 구멍씩 뚫었는데 7일이 지나자 혼돈은 그만 죽고 말았다.”

장자가 얘기한 혼돈에 대한 해석들은 다양합니다. 소통과 관련해 얘기 하는 연구자가 있는가 하면, 작위(作爲)가 없는 본래적 상태(무위자연)로 해석하는 이도 있습니다.

저는 혼돈을 그냥 혼돈으로 보고 싶습니다. 남해와 북해는 단순 비교해도 의미하는 바가 서로 다릅니다. 남해는 밝음과 따뜻함이, 북해는 어둠과 차가움으로 인식되고 분류됩니다.

이 서로 다른 의미와 가치추구가 혼돈 땅에서 서로 잘 어울렸다는 것은 다름 아닌 혼돈이 갖는 ‘모호함’ 때문입니다. 혼돈의 땅에서는 모든 게 마구 뒤섞여 갈피를 잡을 수 없기 때문에 밝음과 어둠, 따뜻함과 차가움의 본성이 잘 드러나지 않습니다. 정체성이 잘 드러나지 않습니다.

박근혜-최순실의 국정농단은 바로 이 땅의 탐욕과 야합이라는 혼돈에서 빚어진 대참사입니다. 눈, 귀, 입, 코가 뚫려 제대로 보고, 듣고, 말하고, 분별하는 분별력이 작동되는 사회였더라면 일어날 수 없는 사건입니다.

촛불 민심이 원하는 ‘나라다운 나라’는 뭘까요 실상에 대해 눈 감지 말고, 사실대로 듣고, 말하고, 분별함으로써 혼돈이 더 이상 이 나라에서 판치지 못하도록 해달라는 것 아닌가요.

공적 책임감, 공공성이 살아 있는 나라입니다. 혼돈을 물리칠 각 주체들의 공적 책임감, 공공성이 살아난다면 현재 소란스러운 각종 사회 현안들도 정리될 것입니다. 그런데, 그렇게 잘 되리라고 생각하십니까.

최근 아침시평
댓글0
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