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등일보

침체된 지역경제에 '도시철도 2호선'이 효자네

입력 2020.04.23. 13:53 수정 2020.04.23. 13:53 댓글 4개
도시철도 2호선 지역경제 활성화
올 674억 공사계약 체결·신속집행

지난해 9월 착공한 광주도시철도 2호선 건설사업이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를 견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인력 4천여명을 고용하고 지역업체 장비 사용률이 90%를 넘어섰다.

23일 광주시도시철도건설본부에 따르면 도시철도2호선은 총 3단계로 나눠 단계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이중 1단계 사업은 시청에서 월드컵경기장, 백운광장을 지나 광주역까지 연장 약 17㎞구간으로 본선, 정거장 20곳, 차량기지 1곳 등이 건설된다. 오는 2023년까지 사업비 5천685억원이 투입된다.

도시철도2호선 건설사업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지역경제 침체 우려가 확산하고 있는 상황에서도 올해에만 673억원의 공사계약을 체결하고 신속하게 예산을 집행했다. 상반기에 280억원을 추가로 집행할 예정이다.특히 지역업체의 참여율이 높아 지역건설업계 활성화에 도움을 주고 있다.

여기다 지역에서 생산된 자재와 장비를 사용하고 지역 인력을 우선적으로 고용하면서 경제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공사 착공 후 현재까지 공사계약과 집행실적을 보면 총 인력고용 수는 연인원 4천497명이다. 이중 96%가 넘는 4천342명이 지역에서 고용됐다.

지역장비 사용대수도 1천350여건으로 전체 사용률이 90% 넘고 있다.

도시철도건설본부는 지난해 12월 광주도시철도 2호선 1단계 시공사 6개 업체와 광주지역 업체 공사참여 확대를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하면서 지역건설업체의 하도급 비율 상향, 지역업체의 자재 및 장비사용 활성화, 지역민 우선고용 등에 상호 협력하기로 한바 있다.

이로인해 앞으로 지역 업체·인력의 참여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개발연구원은 광주도시철도2호선 예비타당성조사 보고서를 통해 광주도시철도2호선 건설사업이 광주 지역에 2조6천억원의 생산 및 부가가치 유발효과와 1만8천191명의 고용유발효과, 1만9천227명의 취업유발효과를 예측한 바 있다.

안덕헌 광주도시철도건설본부 관리부장은 "도시철도2호선 공사가 코로나19 여파에도 순조롭게 추진됨에 따라 침체된 지역건설산업이 활성화되고 지역경제에도 활력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지역업체의 사업참여를 확대하고 지역에서 생산된 자재와 장비사용을 늘려 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김대우기자 ksh430@srb.co.kr

독자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광주・전남지역에서 일어나는 사건사고, 교통정보, 미담 등 소소한 이야기들까지 다양한 사연과 영상·사진 등을 제보받습니다. 메일 srb7@hanmail.net전화 062-510-1150카카오톡 플러스친구 '사랑방미디어'

경제일반 주요뉴스
댓글4
0/300